NATIONAL

Ruling party pulls off upset win in crucial election

By 황장진
  • Published : Apr 11, 2012 - 13:18
  • Updated : Apr 12, 2012 - 09:07

The ruling Saenuri Party scored a surprise victory in the hotly-contested general election Wednesday.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estimated as of 1:20 a.m. Thursday the conservative party is likely to bag 152 seats in the 300-member parliament, one seat more than a simple majority required to pass bills alone. 

Saenuri Party chief Park Geun-hye (center) smiles while watching the election broadcast at the party’s headquarters in Seoul on Wednesday. (Park Hyun-koo/The Korea Herald)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would win 127 seats and the far-left Unified Progressive Party would get 13, it said. The far-right Liberty Forward Party was expected to win five and three independent candidates are likely to be elected, according to the NEC.

As of midnight, when nearly 87 percent of votes had been counted, the Saenuri was leading in 128 of the 246 electoral races, the DUP in 106 and the UPP in 6. The LFP was leading in three, while independents were frontrunners in another three.

Some races in the politically neutral Seoul and its vicinities were still too close to call as of press time. Final results, including for the 56 proportional representative seats, are expected early Thursday morning.

Voter turnout was 54.3 percent, higher than the previous parliamentary election.

The DUP was dominant in Seoul and Gyeonggi Province, while the Saenuri swept races in the swing regions of Gangwon, Chungcheong and its traditional stronghold of Gyeongsang. 

Rep. Chung Moon-joon of the ruling Saenuri Party celebrates his victory over liberal rival Lee Kye-ahn in the Dongjak-B constituency in Seoul on Wednesday. (Park Hyun-koo/The Korea Herald)


“We have, up until now, taken great pains to carry out reform and change. The Saenuri Party will accept whatever evaluation you, voters, render to us,” Saenuri’s senior campaigner Lee Hye-hoon told reporters.

Wednesday’s vote is seen as a litmus test of voter sentiment as Asia’s fourth largest economy strives to create new momentum for growth through free trade pacts amid a widening rich-poor gap at home.

Early in the race, the liberal opposition was tipped to win, given a series of corruption scandals involving the president’s close allies and a Saenuri politician.

In the outgoing parliament, the DUP holds 80 seats, while the Saenuri currently controls 165.

The outcome, however, is expected to boost the conservative camp as it seeks a consecutive presidential victory. The election to pick the successor to Lee is due in December. 

Rep. Chung Sye-kyun of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gestures after winning the election in Jongno, central Seoul, on Wednesday. (Park Hae-mook/The Korea Herald)


“Park Geun-hye is the main reason behind Saenuri’s better-than-expected performance,” said Yoon Pyung-joong, politics professor at Hanshin University.

“Her drive to reform the party, including the name change, appears to have made a strong impression to voters,” he said.

Taking full charge of the party’s campaign, Park had asked voters to back Saenuri and condemn the “irresponsible liberals” who oppose major national projects, such as the recently implemented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The Presidential Office of Cheong Wa Dae breathed a sigh of relief at the results.

“We thank voters for making a wise choice,” the Presidential Office of Cheong Wa Dae said in a statement. “The government will continue pushing for policies that are in the best interests of the nation,” it said.

Park Sun-sook, secretary general of the DUP, acknowledged the loss.

“The DUP, with our own shortcomings, has failed to fulfill the public mandate to bring the incumbent administration to judgment. We’re sorry to have let you down,” she told a press conference.

The main opposition group had joined forces with the UPP, hoping to steal parliamentary control from the Saenuri Party.

Braving wet weather, voters started to trickle into 13,470 polling stations across the nation from 6 a.m. and each cast two ballots, one for their district candidate and the other for a political party.

Electronic ballot counting in 252 designated locations began soon after balloting closed at 6 p.m.


By Lee Sun-young (milaya@heraldcorp.com)

 

<한글기사>

새누리 단독과반 승리..'박근혜 대세론' 탄력

새누리 152∼154석..민주-통합진보 합쳐 140석 안팎

민주 서울ㆍ경기서 약진, 새누리 강원ㆍ충청 석권

문재인 부산서 당선, 정세균 종로 승리, 정몽준ㆍ이재오 생환



새누리당이 4ㆍ11 총선에서 과반을 차지해 사실 상 선거에서 승리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집계에 따르면 오전 네시 현재 새누리당이 비례대표를 포함해 152석(비례 25석)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과반을 1석 웃도는 1당이자 단 독과반을 차지하는 것이다.

민주당은 127석, 통합진보당은 13석, 자유선진당은 5석, 기타 무소속은 3석  등 으로 각각 예상됐다.

새누리당은 야당의 '정권심판론' 공세에도 불구하고 대선을 8개월 앞두고 열린 선거에서 선전을 펼침으로써 대선가도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선거를  진두지휘 하며 '원맨쇼'를 펼친 새누리당 박근혜 비대위원장은 이른바 '대세론'을 확인하며 유력한 주자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했다.

새누리당은 비록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서 고전했지만 강원과 충청에서  약진 하면서 중원으로 영역을 넓히는 수확을 거뒀다. 부산에서는 '문재인 바람'을 막고 낙동강벨트에서 사상(문재인), 사하을(조경태) 등 2석만을 내주며 선방을 했다.

민주통합당은 '정권심판론'을 바탕으로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서 약진했지만 1당 탈환에 실패했다.

또 통합진보당과의 연대에도 불구하고 결국 새누리에 뒤지며 여소야대의 상황을 조성하지도 못해 정국 운영에서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불법사찰을 비롯한 권력형 게이트 등에 대한 국정조사와 청문회 개최, 특검 등 요구 등 대여공세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또 경제민주화와 복지 확대 등 진보적 과제들을 야권 주도로 밀어붙이는데도 어 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다만 서울과 경기의 선전을 바탕으로 민심의 바로미터인 수도권에서 약진함으로 써 8개월 후 대선을 위한 유리한 교두보는 마련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12일 오전 1시 기준 선관위 개표결과에 따르면 민주당은 수도권 65곳에서, 통합 진보당은 4곳에서 우세를 보였다. 총 112석 가운데 69곳에서 우세를 나타내  새누리 당(43석)을 크게 앞서며 야권연대의 위력을 과시했다.

18대 총선에서 한나라당은 수도권 81석을 바탕으로 전체적으로 153석을 일궈내 단독 과반을 차지했던 반면 당시 민주당은 26석에 그쳤다.

48석의 서울에서는 새누리당이 강남, 송파 등 '강남벨트'를 중심으로  16곳에서 만 1위를 지켰을 뿐 30곳에서 민주당이, 2곳에서 통합진보당이 우위를 지켰다.

전문가들은 새누리당이 박근혜라는 유력한 대선주자를 가진데 비해 민주당은 그 에 견줄 만한 대표 주자가 없는 것이 대선이 치러지는 같은 해에 실시된 총선에서 정권심판론에도 불구하고 새누리당이 선전을 펼친 배경으로 꼽고 있다.

민주통합당 김용민 후보의 '막말 파문'이 돌출하면서 보수층이 막판에 결집한 것도 새누리당의 승리 배경으로 지목되고 있다.

새누리당은 정몽준, 이재오 의원 등 비박(비박근혜)계 거물들이 생환했고, 정두 언 의원도 3선 고지에 올라섰다.

하지만 친박계 좌장격인 홍사덕 의원이 정치1번지 종로에서 패했고, 정진석  후 보도 중구에서 석패했다. 당 대표를 지낸 홍준표 의원도 떨어져 정계은퇴를  선언했 다.

민주당에서는 문재인 후보가 부산에 깃발을 꽂았고, 이해찬 상임고문이  세종시 에서 당선돼 충청권의 맹주로 떠올랐다. 민주당 민병두 후보가 홍준표라는 대어를 낚아 배지를 달았고 김대중 전대통령의 복심인 박지원 의원은 3선 고지에 올랐다. 

정세균 의원은 정치1번지에서 승리했다.

새누리당은 이정현 의원은 민주당의 아성인 광주에서 선전했으나 결국 떨어졌으 며, 민주당 김부겸 의원도 새누리당의 텃밭인 대구에서 배지를 다는데 실패했다.  '

막말 파문'을 일으킨 나꼼수 출신 김용민 후보는 낙마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