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Brain size determine popularity: study

A group of British scientists have discovered that a certain part of the brain is larger in people that have many friends, Science Daily reported Saturday.

The size of the brain’s orbital prefrontal cortex -- placed just above the eyes -- is linked to people’s ability to understand what others are thinking, or to “mentalize,” according to a joint study by the Universities of Oxford, Liverpool University, Manchester University and Edinburgh University.


 
MCT
MCT


It is thought that the ability to mentalize is the key to handling social relations.

Researchers conducted an experiment where they scanned the brains of 40 volunteers to examine the area used in high-level thinking, and tested the mentalizing of participants. After that, the participants were asked to list everyone they had social contact with over the previous week.

The results showed that the individuals with larger neural volume in the orbital prefrontal cortex did better on mentalizing tests and had more than those with a smaller volume.

“What this tells us is that the size of your brain determines your social skills, and it is these that allow you have many friends,” said researcher Joanne Powell.

Lead researcher Robin Dunbar said the discovery will help to “understand the mechanism that led to humans developing bigger brains than other primate species.”

He added that the brain’s frontal lobe in particular has gotten larger over the last half a million years.


By Yoon Min-sik
(minsikyoon@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뇌가 큰 사람이 인기도 많다

뇌의 특정 부위가 큰 사람이 친구가 많은 경향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의 옥스포드 대학과 리버풀 대학, 맨체스타 대학과 에딘버로 대학이 공동으로 행한 연구에 따르면 뇌의 안와전두엽피질 (orbital prefrontal cortex) 부분의 크기와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의 생각을 이해하는 -- 정신화(mentalize)할 수 있는 -- 능력이 관련이 있다고 한다.

이러한 능력은 친구를 사귀는 등 사회관계에 있어 필수적이라고 알려져 있다.

연구진은 먼저 40명의 지원자들의 뇌를 스캔해 복잡한 생각을 할 때 사용하는 부위를 관찰한 다음, 참가자들의 ‘정신화’ 능력을 테스트했다. 그런 다음, 참가자들은 자신이 지난 일주일동안 사회적으로 접촉한 모든 사람을 열거했다.

그 결과, 안와전두엽피질의 신경부피가 큰, 즉 뇌의 이 부분이 더 큰 참가자들이 정신화능력도 뛰어나고, 친구도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 실험을 통해 뇌의 크기가 개인이 친구를 많이 사귈 수 있는 사회적 기술을 좌우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고 연구에 참여한 조안느 파월은 말했다.

연구를 주도한 로빈 던바는 이번 발견을 통해 “인간이 다른 유인원들보다 더 큰 뇌를 발달시킨 원리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뇌의 전두엽이 지난 50만년동안 발달해왔다고 덧붙였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