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amsung Electronics fined 400m won for obstructing probe

South Korea's tech giant Samsung Electronics Co. has been fined 400 million won ($354,900) for obstructing the government's mobile phone price-rigging probe, the country's corporate watchdog said Sunday.

The Fair Trade Commission (FTC) said the fine is the highest levied on a company so far for hindering an official investigation.

The previous record was held by CJ CheilJedang Corp., the country's leading foodmaker, which was fined 340 million won.

The corporate regulator carried out a probe on the country's mobile phone manufacturers and telecommunications operators who were suspected of illegal activities.

The FTC announced Thursday that it slapped a combined 45.3 billion won in fines on the companies for colluding to inflate the prices of cell phones and then advertising that they were offering considerable discounts. This practice effectively tricked consumers into believing they were getting a bargain for buying new phones.

Of the companies cited for price rigging, Samsung was fined

14.2 billion won.

The government agency said Samsung executives and front-line employees with the help of security personnel delayed granting access to offices and destroyed files that could have shed light on unfair trade practices.

"There were systematic actions by executives and workers to avoid speaking to investigators, as well as concerted efforts to destroy evidence by changing computers or deleting hard drives,"

the corporate regulator said. It added that in some instances, Samsung sent false data and information to mislead the probe.

The FTC, meanwhile, said that it will take a firm stance on future instances of probe obstruction and warned that under revised rules passed by lawmakers last month, individuals who willfully disrupt an official investigation could face a prison sentence of less than three years and a fine of up to 200 million won.(Yonhap News)

 

<한글기사>

삼성전자, `공정위 조사방해' 역대 최고 과태료



삼성전자가 공정거래위원회 조사를 상습 적으로 방해한 혐의로 역대 최고 액수의 과태료 부과조치를 당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조사를 조직적으로 방해한 혐의에 대해 4억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액수는 조사방해와 관련한 역대 최고 액수다. 그동안 CJ제일제당  3 억4천만원, 에스케이커뮤니케이션즈 1억2천500만원, 이베이지마켓 2억5천만원, 삼성 토탈 1억8천500만원, 삼성자동차 1억2천만원, 현대하이스코 5천만원 등  순 으로 많았다.

삼성전자는 휴대전화 가격 부풀리기 의혹에 대한 조사가 시작되자 각종 방해를

일삼았으며 이를 뒷받침하는 다양한 증거를 포착했다고 공정위가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휴대전화 유통관련 현장조사를 벌인 지난 해 3월24일 임직원 다수가 조사를 막았다.

삼성전자 보안담당 직원, 용역업체 직원들이 공정위 조사요원들의 출입을  지연 시키는 동안 조사대상 부서원들은 관련자료를 폐기하고 컴퓨터를 교체했다는 것이다 .

조사대상부서의 부서장은 조사를 거부하고 조사공무원들이 철수하고서 사무실로 돌아와 본인 컴퓨터에 저장된 자료를 삭제했다.

이 밖에 회사 고위 임원들의 지휘로 조사 방해가 상습적으로 이뤄지고 불법  행 위를 축소하려고 허위 자료를 제출했으며 신속한 협조보다는 조사요원의 출입을  어 렵게 하는 방향으로 보안을 강화한 점 등을 파악했다고 공정위는 전했다.

공정위는 휴대전화 가격을 부풀리고서 마치 엄청난 할인혜택을 부여하는 것처럼 소비자를 속인 사건과 관련해 과징금 23억8천만원을 결정할 때 조사방해 행위를  반 영했다고 설명했다.

공정위는 "기업들의 조사 방해가 나날이 교묘해지고 있다. 불공정행위의 적발ㆍ 시정을 어렵게 하는 기업에는 모든 법적 수단을 동원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며  현 장진입 지연 등에는 형벌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경고했다.

지난달 27일 국회를 통과한 공정거래법 개정안에는 폭언, 폭행, 현장진입  지연 ㆍ저지 등 조사방해에 형벌(3년 이하 징역, 2억원 이하 벌금)을 부과하는 조항이 신설됐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