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Report raises alarm over Laos monkey farms

By
  • Published : Mar 6, 2012 - 16:46
  • Updated : Mar 6, 2012 - 16:49

Thousands of monkeys are being held in overcrowded and barren farms in Laos and sold for international laboratory research, according to a report from a British animal protection group.
\r\n
\r\n   Laos has exported nearly 35,000 long-tailed macaques since 2004 as part of a fast-growing trade in the species for research, the British Union for the Abolition of Vivisection (BUAV) said in a statement released Monday.
\r\n
\r\n   The "appalling conditions and treatment of monkeys inside the breeding farms... breach internationally recognised animal welfare guidelines," the BUAV said, following a field investigation and talks with primate company owners.
\r\n
\r\n   "Some monkeys were found dead in their pens, while others were severely emaciated and/or suffering from severe hair loss and injuries," BUAV said.
\r\n
\r\n   The monkeys in the Laos farms were being sold to companies in China and Vietnam, which then supply primates to laboratories in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the report alleges.
\r\n
\r\n   The species is among the most commonly used animals for laboratory research.
\r\n
\r\n   There are concerns that some of the monkeys at the Laos farms could have been taken from the wild as there is insufficient regulation, said the report, whose findings were backed up by other animal protection groups.
\r\n
\r\n   "It is always cheaper to take animals from the wild than it is to breed them," Chris Shepherd, deputy director of Southeast Asia for conservation group TRAFFIC, told AFP.
\r\n
\r\n   "The profit margins are huge (and) the money they're raking in is going to be very significant," added Shepherd, who has visited Chinese-run monkey farms in Laos. (AFP)

\r\n
\r\n

<한글 기사>
\r\n
\r\n
\r\n‘잔인한 사육장’ 원숭이 학대∙사체방치

\r\n


\r\n
\r\n수 천 마리의 원숭이가 좁고 열악한 라오스 소재 사육장에서 고통받고 있다고 영국의 한 동물보호단체가 주장하고 나섰다.
\r\n
\r\n영국동물실험반대연합(BUAV)은 지난 월요일 라오스가 지난 2004년부터 3만5천여 마리의 긴 꼬리 원숭이를 수출해왔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실험용 원숭이 사업은 급성장중인 수출사업으로 각광받고 있다.
\r\n
\r\n영국동물실험반대연합측은 사육장 내부의 끔찍한 시설환경과 학대 수준은 국제적 기준선을 외면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또 “방치된 원숭이 사체가 사육장에 방치돼 있었으며 다른 원숭이들도 심각하게 쇠약증세와 탈모증세 및 기타 병을 앓고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r\n
\r\n영국동물실험반대연합에 따르면 라오스 원숭이 사육장에서 중국과 베트남으로 팔려간 원숭이들은 또다시 미국과 유럽 등지의 연구실험실에 공급된다.
\r\n
\r\n이렇게 팔려간 원숭이들은 현재 동물실험 재료로 가장 흔히 쓰인다.
\r\n
\r\n동물보호단체 등은 라오스 사육장의 일부 원숭이들이 느슨한 규제로 인한 밀렵의 대상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r\n
\r\n동남아시아 동물보호협회(TRAFFIC) 부회장인 크리스 셰퍼드는 “야생에서 직접 잡아다 기르는 게 제일 저렴한 사육방법”이라고 말했다. 또 화교가 운영하는 라오스의 한 원숭이 사육장을 방문한 뒤 “이렇게 벌어들이는 순익은 규모가 매우 클 것이다”라고 전했다.

\r\n
\r\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