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ports

Key suspect under questioning in investigation on baseball fixing

DAEGU (Yonhap News) -- Prosecutors in Daegu said Friday they are questioning a key suspect in a widening investigation into match fixing in baseball.

Prosecutors in this southeastern metropolitan city, 300 kilometers from Seoul, said they were investigating a former college baseball player surnamed Kim. The 26-year-old allegedly introduced two active players in the Korea Baseball Organization (KBO), the nation's top baseball league, to a gambling broker to assist in match fixing.

Prosecutors said one of the two players, a member of the LG Twins also surnamed Kim, graduated from the same high school as the ex-college player. Prosecutors have not yet confirmed whether any bribe was offered for the introduction.

The broker in question, surnamed Kang, is under arrest for his alleged role in volleyball match fixing. He has testified that he was also involved in rigging baseball matches. Prosecutors have so far failed to obtain more concrete evidence beyond Kang's testimony, however. The KBO players Kang said participated in the fixing have both denied their involvement.

Prosecutors believe their questioning of the former college player will provide a breakthrough in their investigation into Kang's claims. Sources said prosecutors will also try to find out if Kim tried to involve more of his former high school or college teammates in fixing attempts.

Allegations of match fixing in volleyball's V-League surfaced earlier this month, with several current and retired players coming under investigation. The focus recently shifted to baseball, the nation's most popular professional sport, following Kang's testimony.

The government recently announced it will take a "zero-tolerance" approach against match fixing and toughened penalties for offending parties.

Last year, the K-League, the first-division football league, was rocked by a match-fixing controversy. Dozens of active and former players were indicted or found guilty.

<한글기사>

프로야구 조작 본격 수사..핵심인물 신병확보



프로스포츠 승부조작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대 구지검 강력부(조호경 부장검사)가 현역 프로야구 선수들을 브로커에게 소개시켜 준 핵심적인 역할을 한 대학야구 선수출신 김모(26)씨의 신병을 확보해 수사가  급물살 을 탈 것으로 보인다.

김씨는 프로배구 승부조작과 관련해 구속된 브로커 강모(29)씨와 프로축구 승부 조작 사건 때 구속된 또 다른 브로커 김모(25)씨 등과 함께 프로야구 경기내용을 조 작하는데 개입한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를 받고 있다.

대학야구 선수출신인 김씨는 브로커 강씨에게 자신의 동향(제주) 후배이자 고교 후배인 LG 트윈스 선수 김모(23)씨 등 2명의 선수를 소개시켜 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씨가 강씨에게 현역 야구선수들을 소개하면서 금품이 오갔는지 여부는 확인 되지 않았다.

검찰은 24일 김씨의 신병을 확보해 관련 의혹을 조사하고 있으며, 혐의가  입증 되면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처벌할 방침이다.

검찰은 지금까지 구속된 브로커 강씨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프로야구  경기조 작과 관련한 진술을 확보했으나 피의자의 진술 이외에는 구체적인 정황이나 증거가 없어 수사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따라 김씨에 대한 조사에서 프로야구 경기조작과 관련한 구체적인 진술이 나오면 프로야구에 대한 검찰의 수사는 속도를 붙일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씨에 대한 수사과정에서 경기조작과 관련한 진술이 확보되면 그 동안 구 체적인 정황ㆍ증거가 없어 소환이 미뤄졌던 LG 트윈스 현역 선수 2명에 대한 소환시 기도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그 동안 "(의혹이 있는 선수들에 대한)소환시기는 수사팀이  결정하겠지 만, 선수들이 소환되는 것 자체가 선수들에게는 중대한 사안인 만큼 소환시기는  신 중하게 결정할 방침"이라며 소환시기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었다.

또 검찰은 김씨가 고교ㆍ대학에서 선수생활 중 알게 된 다른 프로야구 선수를 경기 조작에 끌어들였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피의자 신분인 김씨에 대한 조사가 끝나면 구속영장 청구 등 사 법처리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