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Five men arrested for circulating marijuana

By
  • Published : Feb 17, 2012 - 10:39
  • Updated : Feb 17, 2012 - 10:39

Police said Friday they have arrested and detained five people, including a Korean man with Canadian nationality, suspected of dealing marijuana in two separate drug rings.

Police also booked 31 others, including a 36-year-old college professor from the U.S., for investigation without physical detention for allegedly purchasing the drug from the arrested suspects, the Seoul Metropolitan Police Agency said.

The Canadian national, a underground hip-hop singer working as a native teacher of English, identified only by the initial of his name H, allegedly sold marijuana to fellow English teachers from the U.S. and Canada as well as to an employee of a local industrial conglomerate, the police said.

The suspects are believed to have distributed about 438 grams of Canadian and locally-grown hemp in well-known private English education institutions in Seoul and nearby and southern cities since July last year, according to the police.

They are alleged to have divided roles among themselves to separately and secretly deliver and sell the drug.

Among those arrested or booked was a 31-year-old teacher of English employed by a private institution who allegedly smuggled Canadian hemp into Korea and sold it to fellow teachers, as well as a local college student who is suspected of buying marijuana to re-sell to local Koreans, including an office worker, a used-car dealer and a bar owner.

Alleging widespread marijuana smoking among foreign teachers, the police said the country needs a more thorough system to identify illegal hemp use among native English-speaking teachers here.

“We plan to further broaden our investigation as there are assumed to be more hemp-circulation rings involving native teachers (of English),” a police official said.

Under South Korean law, marijuana users can be sentenced to a maximum of five years in jail or fined up to 50 million won (US$44,500). (Yonhap News)



<한글 기사>

힙합가수•어학원강사 낀 마약유통조직 검거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캐나다와 국내산 대마를 불법유통시킨 혐의(마약류 등 관리에 대한 법률 위반)로 힙합가수 H(34)씨 등 5명을 구속하고 대마를 구입한 서울 모 대학 미국인 교수 J(36)씨 등 31명을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등 수도권과 충남 천안 일대 유명 어학원을 중심으로 대마 438g을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국내에서 언더그라운드 힙합 가수로 활동하는 캐나다 교포 출신 H씨는 충남 천안 지역에서 원어민 강사로 일하면서 인근의 미국, 캐나다 출신 원어민 강사와 대기업 사원 등에게 대마를 유통한 혐의다.

H씨 등 천안지역 원어민 강사들은 서울, 천안, 부산을 오가는 배달책 박모(24)씨와 함께 모집책, 판매책으로 역할을 나눠 맡아 J교수를 비롯해 동료 강사, 대기업사원에게 은밀하게 대마를 판매했다.

서울 지역의 유명 어학원 원어민 강사 L(31)씨는 같은 어학원의 동료 강사들과 함께 캐나다의 공급책을 통해 대마를 국내로 밀반입한 뒤 서울과 수도권 지역의 동료 강사나 다른 어학원 강사에게 유통했다.

경찰 조사 결과 서울 모 대학에 재학 중인 차모(26)씨가 이 두 조직으로부터 대마를 구입해 회사원, 중고차 딜러, 호프집 주인 등 일반인에게 대마를 판매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원어민 강사 채용시 1~2주 내의 약물사용 여부만 확인 가능한 현재의 검사 대신 새로운 약물검사 기법을 도입하거나 채용 이후에도 주기적으로 검사를 받도록 하는 등 제도적 보완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과 접촉한 어학원 관계자들을 탐문하는 등 정확한 유통경로를 파악하겠다”며 “원어민 강사가 연루된 대마 유통조직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