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S. to begin full-scale probe into alleged dumping by Samsung, LG

WASHINGTON (Yonhap News) -- U.S. trade authorities on Friday announced a full-fledged investigation into allegations that major South Korean firms Samsung and LG have violated anti-dumping rules here.

"The U.S. 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 (ITC) has made affirmative determinations in its preliminary phase anti-dumping and countervailing duty investigations concerning certain large residential washers from Korea and Mexico," the agency said in a press release.

The move came after Whirlpool Corp., a Michigan-based home appliance maker, filed anti-dumping petitions regarding washing machines manufactured by Samsung and LG.

Whirlpool immediately welcomed the ITC decision.

"Whirlpool Corporation is pleased with the ITC's preliminary affirmative injury determination,” spokesperson Kristine Vernier said. “This decision by the ITC validates the actions we've taken to protect the U.S. domestic appliance industry, our 23,000 U.S. employees and the communities in which they work.” 

 

<한글기사>

ITC, 한국산 세탁기 덤핑 조사착수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10일(현지시간) 한국과 멕시코산 세탁기의 미국 시장 덤핑 판매 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키로 했다.

ITC는 한국의 삼성전자와 LG전자 등이 생산한 세탁기 제품에 대한 반덤핑 관세부과를 요청한 미 가전업체 월풀의 제소건과 관련한 표결을 이날 실시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앞서 상무부도 지난달 한국산 세탁기의 미국 시장 덤핑 판매 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키로 했다.

미국은 한국과 멕시코에서 지난해 기준 11억달러어치의 세탁기를 수입했다.

월풀은 지난해 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한국과 멕시코 공장에서 생산한 세탁기를 미국에 덤핑 수출, 가시적인 피해가 발생했다"면서 당국에 제소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