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e7en tops iTune’s R&B chart in U.S., 2nd in Canada



Korean singer Se7en has surprised the country’s music scene on Wednesday as his new mini-album topped Apple’s iTunes online music charts.

According to iTunes Chart operated by U.S. IT giant Apple, Se7en’s album was ranked at the top of its R&B/Soul chart in the United States and second place in the same category in Canada.

“Se7en has not even made a comeback show yet, but his new album is drawing attention from in and out of the country,” his agency YG Entertainment said.

His new album features the title song “When I Can’t Sing” written by Park Jin-young, CEO and producer of JYP Entertainment, a rival agency to YG Entertainment.

The song also topped the lists of the country’s online music charts on Wednesday as soon as it was released on the same day, according to news reports.

Debuted in 2003, Se7en has become one of the most popular male singers in Korea and has expanded his career into Japan and the United States in recent years.

The 27-year-old artist will appear on his first comeback show, SBS’s music program “Inkigayo,” on Sunday, his agency said.

By Cho Chung-un (christory@heraldcorp.com)

<한글 기사>

세븐 신곡, 미국 아이튠즈 R&B 차트 1위

가수 세븐의 새 미니앨범 타이틀곡 '내가 노래를 못해도'가 1일 공개와 동시에 미국 아이튠즈(iTunes) R&B 차트 1위에 올랐다.

이 곡은 캐나다 아이튠즈 R&B 차트에서도 2위를 기록 중이다.

세븐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아직 컴백 무대에도 서지 않은 세븐의 새 앨범이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0시를 기해 공개된 '내가 노래를 못해도'는 공개 직후 국내 주요 음원 차트 순위권에 진입, 오후 1시 현재 멜론, 엠넷, 올레뮤직 등 각 음원사이트의 실시간 차트 1위에 올라 있다.

'내가 노래를 못해도'는 인기 정상의 가수가 화려한 스포트라이트 이면에서 느끼는 쓸쓸함을 노래한 곡으로, JYP엔터테인먼트의 박진영 프로듀서가 작곡해 화제가 됐다.

뮤직비디오에는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이 카메오로 출연했다.

이날 공개된 세븐의 새 미니앨범에는 '내가 노래를 못해도'를 포함해 YG의 음악 프로듀서 테디와 빅뱅의 태양이 함께 만든 곡 '섬바디 엘스(SOMEBODY ELSE)' 등 총 6곡이 담겼다.

세븐은 오는 5일 SBS TV '인기가요'를 통해 컴백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