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Blue Ivy Carter becomes youngest ever on Billboard

In this Jan. 11, 2009 file photo, Beyonce, left, is joined by husband Jay-Z, as she arrives at the 66th Annual Golden Globe Awards in Beverly Hills, California (AP)
In this Jan. 11, 2009 file photo, Beyonce, left, is joined by husband Jay-Z, as she arrives at the 66th Annual Golden Globe Awards in Beverly Hills, California (AP)

NEW YORK (AP) _ She's not even a week old, but Blue Ivy Carter is already making music history.

Billboard says that thanks to her dad, Jay-Z, featuring her on his new song, ``Glory,'' Blue becomes the youngest person to ever appear on its chart.

Jay-Z released the song about his first-born child with wife Beyonce on Monday, and it immediately became a viral sensation. The song, which credits B.I.C., features the sound of Blue's cries at the end.

The song's refrain is ``The most amazing feeling I feel/Words can't describe what I'm feeling for real/ Maybe I paint the sky blue/My greatest creation was you. You. Glory.''

Now, the song will enter Billboard's chart next week at No. 74.

Blue was born Saturday, and her parents confirmed her birth Monday.

 

<관련 한글 기사>

비욘세 부부 아기, 빌보드 차트 최연소 진입

비욘세와 제이지 부부가 낳은 생후 1주일도 안 된 아기가 빌보드 차트에 최연소로 이름을 올렸다.

빌보드 웹사이트는 비욘세와 제이지 부부의 딸 블루 아이비 카터가 아버지 제이 지가 만든 노래 '글로리(Glory; 영광)'에 '피처링 B.I.C(Blue Ivy Carter)'로 이름을 올렸다고 지난 11일(현지 시간) 밝혔다.

제이지는 아기 탄생의 기쁨을 담아 이 노래를 만들면서 아기가 태어난 직후 녹음한 숨소리와 울음소리, 웅얼거리는 소리 등을 담았다.

이 노래는 이번 주 빌보드 싱글차트에 74위로 진입했으며, 새로 진입한 노래들 중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이렇게 신생아의 소리를 노래에 담은 것은 사실 1977년 스티비 원더가 먼저다.

스티비 원더의 명곡들 중 하나인 '이즌 쉬 러블리(Isn't She Lovely)'는 그가 새로 태어난 딸을 위해 쓴 곡으로, 역시 노래 안에 아기의 숨소리, 울음소리와 웅얼거 리는 소리를 담았다. 하지만, 그는 노래 제목에 딸의 이름을 넣지 않았으며, 이  노래는 당시 빌보드 차트에 진입하지 못했고 2년여 뒤에야 차트 순위에 올랐다.

빌보드는 이런 차이가 시대별 기술 수준의 차이에도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음악 제작 기술이 첨단으로 발달하면서 제이지는 아기가 태어난 지 채 48시간도 되지 않아 '글로리'를 녹음해 싱글 음원으로 발매했다. 제이지는 이 노래 가사에 부 부가 최소한 한 차례 이상의 아기 유산으로 고통받아왔다는 내용을 밝히기도 했다.

2008년 결혼한 이 부부는 4년여 만인 지난 7일 밤 뉴욕의 한 병원에서 첫 아이를 출산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