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zy on cover of fashion magazine

Kakao Talk aims to be global messenger

kh close

 

Published : 2011-12-30 11:59
Updated : 2012-01-02 10:10

Starting with Japan, firm moves to expand service in U.S., Mideast



Kakao Talk, the country’s top mobile messenger, will expand its service in overseas markets, hoping to become a real-time global service platform, its chief executive said.

With the number of Kakao Talk users surpassing the 30 million mark in November, the company is eyeing other markets like Japan, the U.S. and the Middle East with plans to introduce a service called “Plus Friend” in 50 different nations, CEO Lee Sir-goo said in an interview with The Korea Herald this week.

“We need to secure a certain number of users that could be considered meaningful to evolve into a platform service (in overseas markets) and we have just reached that goal,” he said.

“So we plan to globally introduce the service in 50 countries. Our next year’s challenge is to expand that user base through the launch of new programs.”

“Plus Friend” is a service that enables Kakao Talk users to pick their favorite stars, firms or brands from a list of partners to get related information and benefits. It currently has partnered with 37 groups and firms, including young K-pop stars like Girls’ Generation, Super Junior and f(x) as well as Outback, Burger King, Coupang, Ticket Monster, Shinsegae Mall and Lotte Department Store.

In a related move, the firm held a press conference in Japan on Dec. 21 to unveil the service, featuring a different group of partners such as Yoshiki of X-Japan, Korea’s SM Town, Lotte Duty Free, G-market Japan, English assistant friend coconeeng and Korean assistant friend coconekr.

With the press conference dubbed a success by the firm, 10 to 20 groups either visited or called its head office in Japan to ask questions about partnerships, said Lee.
Lee Sir-goo


“We’re now trying to get the service up and running in Japan for we believe that the Japanese market has great potential,” said the 45-year-old chief executive who began jointly heading the firm with CEO Lee Jae-beom since November.

“We will concentrate on that particular market, make the expansion and then think about where we want to move next.”

Currently, Kakao Talk has secured a user base of 1.8 million in the U.S., followed by 1.5 million in Japan and 1.2 million in China and Southeast Asia. It also has 900,000 users in the Middle East and 600,000 users in Europe, its company officials said.

“Instead of injecting our resources in various overseas markets, we believe it would be better to target a certain market or region and spread out from there,” he said.

“Japan itself has a high rate of mobile phone owners and a large number of people are getting smartphones nowadays.”

The company is also getting ready to provide voice service in Japan using the third generation communications network through Kakao Talk by early next year, according to Lee.

“We’re not gearing up to launch the service in Korea due to many conditions, but we expect to showcase the service in Japan and watch for feedback,” he said, indicating that Japan would be the first country to introduce Kakao’s voice function.

Although Kakao publicized its plan to set up an overseas head office in the U.S. earlier this year, it was still indefinite and in consideration, said Lee.

“It’s not an easy market and it already has competitors that offer similar services so we’re coming up with ideas on how to target that particular market,” he said. “Smart approaching tactics must be drawn.”

The firm is also brainstorming on how to tackle the Middle Eastern market in 2012 as the number of people who have downloaded Kakao Talk has recorded 900,000 without a single marketing scheme.

“The competition will continue to spice up and we will be dragged down if we don’t go forward with experiments. Next year will be a year for us to make various attempts,” said Lee.

Kakao, a venture firm that invented the popular mobile messenger app Kakao Talk last year, was able to collect 20.6 billion won ($17.81 million) in investments for the company’s globalization project in August.

Since launching its mobile messenger service app in English and Japanese in November last year, the service is now used by over 30 million people in 216 different countries across the world, with 6 million of them overseas users.

The company provides the service in 12 different languages, which are English, Japanese, Spanish, Chinese, Thai, Indonesian, Turkish, German, French, Portuguese, Italian and Korean.

By Cho Ji-hyun (sharon@heraldcorp.com)

<한글 번역>

[인터뷰]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유료모델로 전환

이달 중순 유료모델로 전환하여 수익모델 만들어…서비스 글로벌 출시 가속화

스마트폰 메신저 서비스인 카카오톡은 이달 중순부터 플러스 친구를 파트너사들과 공식적인 제휴모델로 만들었다고 코리아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이석우 카카오 공동대표는 최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카카오톡의 대표적인 서비스인 ‘플러스 친구’를 지난 2달 간의 테스트 기간을 걸쳐 이달 파트너사들에게 일정 금액을 받고 정식적인 수익 모델을 만들었다며, 버거킹과 쿠팡 등은 이미 유료 모델로 전환했다고 했다.

플러스 친구란 카카오톡 사용자가 친구를 추가하는 것처럼 기업이나 연예인을 친구로 추가하면 이들이 보내는 콘텐츠를 메시지, 사진, 동영상 등으로 받아볼 수 있는 서비스다.

카카오는 현재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f(x), 아웃백, 버거킹, 쿠팡, 티켓몬스터, 신세계 몰, 롯데백화점을 포함해 37개의 기업 및 연예인 유료모델 파트너들이 있다.

이대표는 또 유료 아이템인 이모티콘에 대해 큰 기대를 하지는 않았지만 의외로 반응이 좋아서 의미 있는 수익을 내고 있다고 했다.

그는 “플러스 친구와 이모티콘 모두 하나의 수익 모델이긴 하지만 앞으로 플랫폼 역할을 해서 윈윈 (win-win) 할 수 있는 모바일 생태계를 만드는 데 일조”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플러스 친구의 경우 유저들이 선택적으로 추가하고 차단할 수 있기 때문에 본인에게는 유용한 정보가 될 것”이며 “이모티콘도 유저들이 좋아하지만 만드는 작가들에게 의미 있는 수익이 돌아간다”고 했다.

이대표는 “앞으로도 다른 수익 모델이 나올텐데 모바일 업계 전체에 혜택이 골고루 돌아갈 수 있는 모델을 찾다 보니 시간이 많이 걸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플러스 친구의 글로벌 출시와 관련해서는 내년 일본시장을 기점으로 미국과 중동시장으로 서비스를 확장함으로써 글로벌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카카오톡이 전세계 50개국으로 ‘플러스 친구’ 서비스를 출시 할 계획이 있는 가운데 모바일 메신저라는 단순 서비스에서 글로벌 플랫폼으로 도약하겠다는 미래 청사진을 제시했다.

“플랫폼으로 가기 위해서는 의미 있는 사용자 층이 확보되어야 하는데 지금 그 단계에 들어선 것 같다”고 그는 전했다.

또, 플러스 친구 서비스에는 한류 콘텐츠도 들어갈 것이며 카카오톡의 600만 해외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영문, 일본어 등 다양한 언어로 서비스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늘려야 하는 게 해외 유저베이스 (user base)이고 현재 어느 정도 도달했다고 보고 해외에 프로그램을 시작하는 것인데 사용자 층을 늘려야 한다고 봐야 한다”며 “내년의 도전이 그 부분에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카카오가 올해 7월 법인을 설립한 일본의 경우, 지난 21일 ‘플러스 친구’ 서비스를 오픈하며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는데 일본 시장에서 뜨거운 반응을 보여줬고 기자간담회 이후 제휴문의도 10-20건 정도 들어왔다고 그는 전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일본의 경우 사용자 층에 150만 명 정도 된다. (카카오)가 생각했을 때 무조건 해외에 리소스 (resource)를 투입 하기 보다 한국처럼 한 국가나 지역에서 확산되어 나가는 방법이 가장 좋겠다고 생각한다”며 “일본이라는 지역 자체가 모바일 보급률이 좋고 스마트폰으로 막 전환하고 있는 마켓이기 때문에 가능성이 많다”고 했다.

미국 법인 설립에 대해서는 “일본 시장에 집중해서 확산을 시키고 그 이후에 어느 마켓으로 진출할 지가 고민인데 미국법인은 아직 계획은 없고 고민 중”이라고 했다.

또, 미국 시장이 어려운 시장이고 섣불리 들어갈 수 있는 시장은 아니라는 판단에서 “스마트하게 접근하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이와 관련해, 2만 여명의 교포가 있는 중동 시장의 사용자 수가 이미 90만 정도 되는데 중동 시장 또한 어떻게 공략하면 좋을 지 구상 중이라고 했다.

카카오톡은 11월 기준으로 국내외 3,000만 명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국내 벤처기업이다. 그 3,000만 명의 사용자 중 600만 명은 해외 사용자들로 집계되고 있으며 카카오의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는 현재 12개의 언어로 서비스되고 있다.

조지현기자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