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Court rules against ban on SNS in elections

By
  • Published : Dec 29, 2011 - 14:39
  • Updated : Dec 29, 2011 - 19:41

The Constitutional Court ruled on Thursday that banning social networking services in election campaigns was in limited violation of the constitution.

In March last year Rep. Chung Dong-young of the then Democratic Party and a group of civilians filed an appeal to the Constitutional Court saying that the scope of “the like” in clause 1 of article 93 of the Public Office Election Act was too vast and unclear, as such violating the principle of clarity.

Clause one of Article 93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prohibits circulation and displaying of advertisements, posters, photographs, documents, videos and “the like” carrying messages in support of or against a specific party or a candidate from being circulated from 180 days before the date of the vote.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has been treating Twitter and social networking services as being included in forms of communication included in “the like.”

With the Constitutional Court’s ruling in favor of the plaintiffs, the use of social networking services in upcoming elections next year will be allowed.

(Yonhap News)

In addition, those who have been found to have violated related regulations will be allowed a retrial.

The ruling was welcomed by the Democratic Unified Party. The party said that the decision will be an opportunity for resolving the issue of the Public Office Election Act limiting freedom of expression.

A clause is deemed to be limitedly unconstitutional when it is considered to lack clarity, allowing its interpretation to be extended.

“Limiting campaign activities on the internet cannot be described as an appropriate means of achieving the legislative aim of preventing an imbalance among the candidates’ ability to compete,” the Constitutional Court said. The court added that the internet is considered to be an important tool in lowering election campaign costs due to its high accessibility and low costs.

“In light of the fact that presidential, parliamentary and local elections will be conducted in succession, the period of limiting basic rights is too long. Preventing expression on the Internet for such a long period will weaken the foundations for realizing responsible politics and party politics.”

By Choi He-suk
(cheesuk@heraldcorp.com)

<한글기사>


`SNS 선거운동 규제' 한정위헌


트위터를 비롯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 용한 사전선거운동을 금지한 공직선거법 조항이 위헌이라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왔 다.

헌재는 29일 트위터를 통한 선거운동을 규제하는 공직선거법 93조1항에 대해 제 기된 헌법소원 심판사건에서 재판관 6(한정위헌) 대 2(합헌) 의견으로 한정위헌  결 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내년 4월 제19대 총선부터 사실상 트위터를 통한 선거운동을 규제할 수단이 사라졌으며, 정당이나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반대 등 자유로운 의사표현이 가능해졌다.

해당 조항은 선거일 180일 전부터 정당이나 후보자를 지지·추전 또는 반대하는 내용을 포함한 광고, 인사장, 벽보, 사진, 문서 등은 물론 `그밖에 이와 유사한 것' 도 금지하고 있다.

이번 결정은 트위터를 `그밖에 이와 유사한 것'으로 분류해 금지하는 것이 유권 자의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지가 쟁점이었다.

헌재는 "인터넷은 누구나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매체이고 이용 비용이 거의 발 생하지 않아 선거운동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 공간으로 평가받는다"며  "인 터넷상 선거운동을 제한하는 것은 후보자 간 경제력 차이에 따른 불균형을 방지한다 는 입법목적의 달성을 위한 적절한 수단이라고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 선거, 국회의원 선거, 지방선거가 순차적으로 맞물려 돌아가는 현 실에 비춰보면 기본권 제한이 지나치게 길다"며 "그 긴 기간 인터넷상 의사표현을 금지하는 것은 정당이나 정부 정책에 대한 비판을 봉쇄해 정당정치나 책임정치의 구 현이라는 대의제도의 이념적 기반을 약화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통합당 정동영 의원은 작년 3월 국민 청구인단과 함께 "해당 조항 중 `그 밖에 이와 유사한 것'이라는 부분이 지나치게 광범위하고 불명확해 명확성의 원칙 등에 위배된다"며 헌법소원 심판을 청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