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ender] Star chef sees jang as part of Koreans’ DNA

8,000 Chinese workers strike at LG Display’s Nanjing plant

kh close

 

Published : 2011-12-27 20:51
Updated : 2011-12-28 09:46

About 8,000 Chinese workers at LG Display’s Nanjing plant are staging a strike, calling for “fair treatment” from management, according to China’s largest portal site on Tuesday.

Sina.com said the strikers took to streets on Monday and now are in talks with management to settle the labor dispute. LG Display, the world’s leading LCD maker, has three module manufacturing plants in China with the other two located in Guangzhou and Yantai.

The strike started after the Chinese workers claimed that they had not received yearend incentives from the company. They also contended that they are not being treated fairly in terms of yearly incomes compared to Koreans working in the Chinese plant. 

A video released on JasminePlaces, a blog site in China, shows that the employees of LG Display’s Nanjing factory gathered in front of the firm, knocking down the company’s Christmas tree with some workers filming the scene.

LG Display officials in Seoul declined to elaborate, saying they are seeking more information about the situation.

By Cho Ji-hyun (sharon@heraldcorp.com)


<한글기사>

[단독] LG 디스플레이 중국공장 8천명 파업 돌입

LG 디스플레이 난징공장의 8,000여명의 중국 현지 공장 직원들이 연말 성과급 지급 등을요구하며 26일부터 파업에 들어갔다.

중국의 최대 포털인 Sina.com에 따르면, LG 디스플레이의 8천여명의 난징공장 직원들은 현재 파업모드에 돌입했으며, 경영진과 협상에 들어갔다. LG 디스플레이는 중국 난징, 광저우와 연태에 3개의 모듈생산공장이 있다.

난징 공장의 관계자들은 중국 현지 인력이 연말에 받아야 하는 성과급을 못 받았으며, 한국에서 파견된 인력에 비해 형편없는 연봉을 받는 실정이라 파업에 들어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중국 블로그 사이트인 JasminePlaces에 공개된 비디오를 보면 화가 난 중국 난징공장 직원들이 공장 앞에 모여 거대한 크리스마스 트리를 쓰러뜨리고 또 일부는 그것을 촬영하는 장면이 담겨져 있다.

반면, 서울에 있는 LG 디스플레이 관계자들은 아직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