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Finland launches probe into China-bound Patriot missiles

By
  • Published : Dec 22, 2011 - 10:25
  • Updated : Dec 22, 2011 - 10:25

HELSINKI, Dec 21, 2011 (AFP) - Finland has launched a probe after 69 surface-to-air Patriot missiles were found in a ship bound for the Chinese port city of Shanghai, police said.

"An investigation found 69 Patriot missiles, explosive material and propelling charges," a police statement said.

The missiles, produced by US firm Raytheon, were discovered following a customs search on the British-registered Thor Liberty, owned by Danish firm Thorco, at the port of Kotka, about 120 kilometres (75 miles) from Helsinki.

Finnish customs are investigating the case as one of illegal export of defence material.

"There are grounds for customs to open an investigation into crime concerning the export of these items to third countries," head of Finnish customs anti-crime unit Petri Lounatmaa told AFP.

Finnish law requires permission from defence officials to move such material across the country's borders.

Lounatmaa noted that Finnish police, who are part of the investigating team, will investigate any other possible misconduct in the case.

A team of customs, police and defence force experts conducted a detailed probe of the ship's cargo Wednesday when routine checks by Finland's traffic safety authority revealed a load of 150 tons of improperly packed nitroguanidine -- a low-sensitivity explosive with a high detonation speed.

Following the discovery, police and customs are now conducting further investigations to determine the reason for the military cache.

"We have started questioning the crew...As the investigation continues decisions will be made about possible arrests," Lounatmaa explained.

The customs official said that there were roughly 32 crew members on board the vessel, and that questioning could continue into Friday.

Thorco managing director Thomas Mikkelsen expressed surprise, telling AFP from Denmark that he was unaware of the case.

Another company official, speaking on condition of anonymity, confirmed the ship had been detained in Finland and said the missiles could have been loaded on to the vessel by mistake.

 

<한글기사>

패트리엇69기 실은 선박, 왜 한국경유?



핀란드 경찰이 중국 상하이행 선박에서  패트리 엇 미사일 69기를 적발하고 조사에 들어갔다고 21일 밝혔다.

경찰과 세관에 따르면 핀란드 남부 코트카에 정박한 영국령 맨섬(The Isle of Man) 선적의 'M/S 토르 리버티호'(이하 토르리버티)에서 패트리엇 미사일 69기, 피크 르산(picric acid) 등 폭발물 약 150t, 프로펠러 작동 장치 등이 발견됐다.

토르리버티는 지난 13일 독일 엠덴항(港)을 출발해 이틀 후 화물을 싣기 위해 헬싱키에서 약 120㎞ 떨어진 코트카에 정박했다.

dpa 통신과 현지 매체는 이 선박이 한국도 경유할 예정이었다고 보도했으나  수사 당국의 확인은 없었다.

문제의 화물 중 폭발물이 부두 종사자에 의해 처음 발견됐으며, 운반 규정에 정해진 밀폐 컨테이너가 아니라 화물 운반용기에 아무렇게나 실려 있었다고 수사당국 이 설명했다.

수색 중 발견된 미사일의 경우 화물목록과 컨테이너에 '폭죽'으로 기록돼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미사일의 출처와 운반지는 지금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세관은 패트리엇 미사일 등이 불법 무기 수출과 관련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 다.

세관 대변인 페트리 로나트마는 "미사일과 폭발물을 압류하고 국방부에  수송-보관을 요청했다"며 "현단계에서 화물 선적지가 어디인지, 상하이가 아닌 다른 기착지에 무기를 내려놓을 계획이었는지는 파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로나트마는 "세관 당국이 이 무기들이 제3국으로 불법 수출하려는 관점에서  수사를 벌일 근거가 있다"라고 말했다.

핀란드 경찰은 이와 함께 절차 미비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다.

무기류가 핀란드 국경을 통과하려면 법률에 따라 국방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파이비 라사넨 내무장관은 이와 관련 "합법적인 무기 화물이 핀란드 영해를  경유할 수 있지만 이 선박의 경우 미사일을 불꽃놀이 폭죽으로 기록한 것이 이상하다"고 현지 YLE TV에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