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Vaccine attacks breast cancer in mice: study

WASHINGTON, Dec 12, 2011 (AFP) - Scientists in the United States said Monday they have developed a vaccine that attacks tumors in mice, a

breakthrough they hope will help fight breast, colon, ovarian and pancreatic cancer in humans.

(Bloomberg)
(Bloomberg)


Although studies on mice often do not translate directly into remedies that work for human subjects, researchers are hopeful because of the strength of the vaccine and the particular approach it takes.

"This vaccine elicits a very strong immune response," said study co-senior author Geert-Jan Boons, a professor of chemistry and a researcher in the University of Georgia Cancer Center.

"It activates all three components of the immune system to reduce tumor size by an average of 80 percent."

The vaccine works by training the immune system to attack tumors that have a protein known as MUC1 on the surface of their cells, according to the study published in the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MUC1 is found on more than 70 percent of the most aggressive and lethal types of cancer, including most kinds of breast, pancreatic, ovarian and multiple myeloma.

"This is the first time that a vaccine has been developed that trains the immune system to distinguish and kill cancer cells based on their different sugar structures on proteins such as MUC1," said study co-author Sandra Gendler, professor at the Mayo Clinic in Arizona.

The protein is also overexpressed in 90 percent of breast cancer patients with so-called "triple negative" tumors that do not respond to hormonal therapy such as Tamoxifen, aromatase inhibitors, or the drug Herceptin.

These patients urgently need a new approach to their cancers.

"In the US alone, there are 35,000 patients diagnosed every year whose tumors are triple-negative," Boons said.

"So we might have a therapy for a large group of patients for which there is currently no drug therapy aside from chemotherapy."

A vaccine against MUC1 could be used in combination with chemotherapy, or as a preventive measure in patients at high risk for certain cancers.

Boons, Gendler and colleagues are currently at work testing the vaccine on human cancer cells in the lab, and could begin phase I clinical trials to test the safety of the vaccine by late 2013.

 

<한글기사>

유방암 치료 새길 열리나? 백신 개발성공!



면역체계로 하여금 암세포 표면에 있는 특정 단백질을 인식, 공격하게 만드는 암 치료백신이 개발됐다고 AFP통신과 영국의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조지아 대학 암센터와 메이요 클리닉 연구팀은 면역체계가 유방암세포의 표면에 있는 특이한 모양의 MUC1 단백질을 인식해 공격하게 하는 항암백신을 개발, 쥐 실험에서 효과를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암세포 표면에 있는 MUC1 단백질은 정상세포 표면에 있는 같은 단백질과는 달리 길이가 짧은 독특한 모양의 당(糖)을 지니고 있다고 조지아 대학 암센터 복합탄수화 물연구소의 제르트-얀 분스(Jeert-Jan Boons) 박사는 밝혔다.

실험실에서 정밀하게 조립된 이 항암백신은 면역반응을 촉진하는 항원보강제(adjuvant), 면역체계의 헬퍼 T세포(helper T-cell) 그리고 특정 형태의 탄수화물을 가진 MUC1 단백질 세포에 대한 면역반응을 지시하는 탄수화물 연관 펩티드 분자 등  3가지 요소로 구성되어 있다고 분스 박사는 설명했다.

이 백신을 인간의 유방암세포처럼 특이한 MUC1 단백질을 과잉생산하는 유방암 모델 쥐를 만들어 실험한 결과 종양이 평균 80% 줄어들었다고 연구팀을 밝혔다.

비정상적인 모양의 당을 지닌 MUC1 단백질은 유방암, 췌장암의 90%, 전립선암을 포함한 다른 여러 암의 60%에서 발견되고 있어 이 항암백신은 모든 암의 70%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분스 박사는 말했다.

특히 유방암 중에서도 치료가 어려운 삼중음성유방암(triple negative breast cancer) 세포도 90%가 이 비정상 MUC1 단백질을 가지고 있어 이 백신이 효과가 클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하고 있다.

삼중음성유방암이란 에스트로겐 수용체, 프로제스테론 수용체, HER2 수용체 등 3가지가 발현되지 않는 유방암으로 전체 유방암의 10-20%를 차지하며 공격적이고 예후가 좋지 않다.

이 백신은 현재 쥐실험에서만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앞으로 시험관 실험을 거쳐 2013년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한 1상 임상시험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예상하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국립과학원회보(Proceedings of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온라인판에 발표되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