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Life&Style

Anne Frank's pre-war apartment to open to public

An Amsterdam apartment where Jewish teenager Anne Frank and her family lived for nine years before going into hiding due to the Nazi occupation will be opened Saturday, a spokesman for its owner said.

"Around 400 people will be allowed to enter the home," Andre Bakker, a spokesman for the Ymere social housing company which owns the apartment where Frank and her family lived from 1933 to 1942, said on Thursday.

Tickets priced at 7.50 euros ($10) were mainly sold to people living the same neighbourhood of Amsterdam-South, Bakker said.

The Ymere company bought the apartment in 2004, situated in a brick building built in 1931. Restoration started in 2005 from photographs of the Frank family "to try and replicate as close as possible how they lived," Bakker said.

"This is the place where Anne Frank was at her happiest, before World War II," he said, adding that with five bedrooms, a linoleum-covered floor and a terrace, it was "chic for its time."

The walls are adorned with original photographs, which belonged to the Amsterdam-based Anne Frank Foundation. The antique furniture was chosen for its resemblance to furniture found in pictures from Anne Frank's time.

In 1942, Anne Frank and her family were forced to leave and hide from the Nazis in a secret annexe at the back of another family home, along an Amsterdam canal.

It was here that she penned her famous diary until the family were discovered in 1944.

Anne Frank died in 1945 at the age of 15 at the Bergen-Belsen concentration camp in northern Germany.

"Anne Frank gave a face to the persecution of the Jews during the Second World War and we want to ensure that memory is maintained," said Bakker.

The apartment is currently leased by the Dutch Fund for the Arts, which allowed foreign writers who did not have the right to work freely in their own countries, to live there temporarily. (AFP)

 

<한글 기사>

안네 프랑크 2차대전 이전 살던 집 공개

'안네의 일기'를 쓴 안네 프랑크와 가족이 나치 점령으로 숨어 살기 전에 9년간 거주했던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아파트가 10일(현지시간) 공개된다.

안네 가족이 1933년부터 1942년까지 살았던 이 아파트의 소유주인 네덜란드 주택공사의 안드레 바커 대변인은 8일 "10일 하루 약 400명의 입장이 허용될 것"이라 고 말했다.

7.50유로(10달러)짜리 티켓은 주로 암스테르담 남부의 이웃주민들에게 팔렸다.

회사 측은 1931년 벽돌로 지어진 이 주택을 2004년 사들여 다음해 안네 가족의 사진들을 근거로 이들이 살았던 그대로 최대한 근접하게 복제하기 위한 복구 작업을 시작했다.

바커 대변인은 이 아파트가 다섯 개의 침실과 리놀륨 바닥재를 쓴 마루, 그리고 테라스를 갖춘 "당시로는 세련된 집"이라며 "이곳은 안네 프랑크가 2차 세계대전 이전 가장 행복할 때 살았던 장소"라고 소개했다.

벽은 안네 프랑크 재단의 원판 사진들로 장식됐고, 가구는 안네 프랑크 시대의 사진에 나온 옛 가구와 유사한 것을 골랐다.

안네 프랑크와 그녀의 가족은 1942년 이 집에서 강제 이주해 암스테르담 운하 옆의 다른 집 뒤에 있는 비밀 부속 건물에 숨어 살았으며 1944년 발각될 때까지 안네는 그 유명한 일기를 썼다.

안네 프랑크는 1945년 15세의 나이에 독일 북부의 베르겐 벨센 나치 수용소에서 사망했다.

바커 대변인은 "안네 프랑크는 2차 세계대전 때 유대인 박해의 상징으로, 그 기억이 유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아파트는 현재 '네덜란드 예술 기금'이 빌려 자국에서는 자유롭게 작품 활동을 하지 못하는 외국인 작가들이 임시로 거주하도록 하고 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