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S. Korean workers most vulnerable to unemployment risk in OECD bloc

By
  • Published : Dec 6, 2011 - 11:39
  • Updated : Dec 6, 2011 - 11:39

South Korean workers turned out to be most vulnerable to an economic crisis compared with their counterparts in other OECD countries, due to the country's extraordinarily low levels of unemployment benefits, a report showed Tuesday.

Local labor authorities provided unemployed workers with financial aid worth about 30.4 percent of their previous full-time wages for one year upon being laid off as of 2009, according to the OECD report titled "Employment Outlook 2011."

The level of unemployment benefits lagged far behind the average 58.6 percent given among the 34 OECD member countries and marked the second lowest level after Czech Republic's 29.7 percent, the report showed.

The data is based on the average unemployment benefits provided to 40-year-old workers in the member countries and the OECD average means workers retained 58.6 percent of their former salaries even after losing their jobs.

Luxembourg granted the highest rate of unemployment benefits with 85.1 percent for the first year of joblessness while Switzerland provided aid worth 80.7 percent of full-time wages, followed by Portugal with 79.3 percent, the report showed.

Among the countries with low benefit rates was Britain, which paid out 33 percent of wages. Poland gave out 44.1 percent and the rate in the United States was 44.9 percent, the report also said.

South Korea's unemployment assistance became almost scant when a worker's joblessness entered the second year with workers being provided with only 0.6 percent of their former full-time salary, it noted, indicating local workers were exposed to grave financial difficulties without a buffer during prolonged unemployment.

Even during the second year of unemployment, meanwhile, the average OECD country paid out nearly 40.4 percent of former earnings, the report added.

The average OECD rate shrank to 15.5 percent for the third year, 12.9 percent for the fourth and 9.3 percent for the fifth while the local rate stayed the same at 0.6 percent for all years except the first year, according to the data.

The results illustrate South Korea's still feeble social security system. The country officially aids unemployed people for only the first year after losing their job.

"For the first year of unemployment, OECD's average salary recovery rate nearly reaches half of the former wages. But the rate nosedives below the 10 percent level from the second year in South Korea, Japan, Luxembourg and Italy," the report said. "That's because workers lose entitlement to unemployment pay and other benefits (as their joblessness is prolonged)." (Yonhap News)

 

<한글 기사>

"한국 노동자, 경제위기에 가장 취약"

실업시 소득보전율 30%..OECD서 체코 다음으로 낮아

우리나라에서 직장을 잃으면 받을 수 있는 실업 수당은 평소 임금의 3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소득보전율 중간값(58.6%)의 절반에 불과한 것으로 OECD 회원국 중 최저 수준이다.

6일 OECD의 '고용전망 2011(Employment Outlook 2011)'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위기 발생 직후인 지난 2009년을 기준으로 할 때 우리나라에서 실직 1년차가 받을 수 있는 실업수당은 평상시 급여의 30.4% 수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OECD 회원국의 소득보전율 중간값(58.6%)의 절반에 불과한 것으로, 체코(2 9.7%)를 제외하면 가장 낮은 수준이다.

OECD는 장기간 근무경력을 지닌 40세 노동자를 기준으로 독신, 홑벌이, 자녀 유무 등을 고려한 4가지 유형별 실업수당을 평균해 세후 소득보전율을 구했다.

평상시 소득 대비 실업수당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는 룩셈부르크로, 실업 1년차 때 통상 임금의 85.1%를 지급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위스(80.7%), 포르투갈(79.3%), 노르웨이(72.9%), 덴마크(72.6%), 네덜란드(7 2.6%), 벨기에(71.2%) 등도 70% 이상의 소득보전율을 기록했다.

호주(49.1%), 이탈리아(46.7%), 헝가리(45.9%), 일본(45.5%), 터키(45.3%), 미국(44.9%), 폴란드(44.1%), 영국(33.0%) 등은 50%를 밑돌았다.

우리나라는 실직 직후 소득보전율도 낮지만 실직 기간이 길어질수록 이 수치는 급격히 떨어져 위기에 노출될 경우 충격을 완화하는 장치가 미흡한 것으로 지적됐다.

실직 2년차 때 OECD 회원국의 소득보전율 중간값은 40.4%에 달했지만 우리나라 는 0.6%에 불과했다.

특히 실직 3∼5년차에도 이 비율이 그대로 유지돼 실직 3년차 15.5%, 4년차 12.9%, 5년차 9.3% 등으로 집계된 OECD 회원국 중간값에 비해 크게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벨기에(64.6%), 아일랜드(58.8%), 오스트리아(58.7%) 등은 실직 5년차에도 평상 시 급여의 절반 이상을 보전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경우 실업급여 중 구직급여가 퇴직 이후 1년간만 지급되기 때문으로 실직 2년차부터는 소득보전율이 급락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OECD는 "실직 1년차 때 OECD 회원국의 평균 소득보전율은 실직 직전 급여의 절반 이상에 달하지만 한국과 일본, 룩셈부르크, 이탈리아 등에서는 2년차 때부터 그 비율이 10% 미만으로 급전직하한다"며 "이는 실업수당의 고갈과 함께 (실직 기간이 길어질수록) 각종 혜택의 자격이 사라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LEADERS CLU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