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ierra Leone city offers 'virgin scholarships'

BO, Sierra Leone (AFP) - A city in Sierra Leone is offering a five-year scholarship to girls who keep their virginity until they complete university.

The aim is to cut teenage pregnancies by ensuring "that at least 80 percent of schoolgoing girls keep their virginity until they finish their educational life," said Mathew Margao, council chairman in southern city of Bo.

"The council will hire the services of female medical personnel who would prove the authenticity of the girls' virginity," Margao told AFP.

But the plan has run into trouble from parents and civil rights groups.

Abibatu Mansaray, spokeswoman for local NGO Women's Rights, said the move "borders on the violation of the girls' human rights. I dont think it is the right way to draw attention to the issue of teenage pregnancy."

"I cannot see myself allowing people to examine my daughter because of a scholarship," said Aminata Lahai, a single parent. "I think other methods like rapid sensitisation should be an alternative."

Margao said however that the plan had a dual benefit. "Such a method will not only eradicate the menace of teenage pregnancy but will increase the number of educated females in the country."

He said the girls who maintained their virginity would be sponsored by his council up through tertiary or university level. "If we succeed, I am sure other councils will follow our example."

The offer comes against a background of rising teenage pregnancy and abortion figures, according to the social welfare ministry.

Ministry researcher Samuel Keitell said that from January to September this year there were 500 recorded pregnancies of secondary school girls in the eastern mining district of Kono alone.

"If the trend continues, there would be other districts recording higher figures by the end of the year," he said.

 

<한글기사>

"순결 지키면 대학졸업까지 장학금"

서부 아프리카 시에라리온의 남부에 있는 한 지방도시가 여학생들에게 처녀성을 지킬 경우 대학졸업 때까지 장학금을 지급하겠다는 방안을 내놓아 논란을 빚고 있다.

시에라리온의 남부에 있는 보(Bo)시(市)의 매튜 마가오 시의회의 장은 순결을 지키는 여학생들의 경우 대학 또는 다른 3차 교육기관에서 학업을 마칠 때까지 5년 동안 시당국을 통해 재정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가오 의장은 이런 방안이 여학생들의 임신율을 억제하고 교육받은 여성의  배 출을 위해 유익하다고 강조했다.

시당국은 이를 위해 여성으로 구성된 의료팀을 구성해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여학생들의 처녀성을 검사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하지만 인권단체와 학부모들은 인권 침해 가능성이 있다며 반발했다.

현지의 비정부단체인 '여성 인권'의 아비바투 맨서레이 대변인은 여학생들의 인 권을 침해할 가능성이 있다며 "그런 방안이 10대 여성의 임신 문제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는 올바른 방법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미나타 라하이는 "장학금 때문에 사람들이 내 딸을 검사하도록 허락할 수는 없다"고 반대했다.

이런 움직임은 이 나라의 10대 여성 임신율과 낙태건수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사회복지부의 새뮤얼 키텔 연구원은 올들어 1월부터 9월까지 시에라리온의 동부 광산지역인 코노에서만 500명의 중고교 재학 여학생들이 임신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