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Air Force throws away confidential documents: lawmaker

SEOUL, Nov. 21 (Yonhap) -- The Air Force last year negligently disposed of classified documents but only reported the files as missing nine months after the fact, a lawmaker said Monday.

According to Democratic Party Rep. Shin Hak-yong, an orderly of a senior Air Force officer threw away the Air Force's "Operational Plan 3600-06" and "Operational Order 2500" in December 2010.

The officer had borrowed the documents days earlier from Air Force Operations Command.

Shin, who serves on the National Assembly's national defense committee, said Operational Plan 3600-06 details the Air Force's contingency plans against North Korea, while Operational Order 2500 serves as a guideline for peacetime aerial operations.

The orderly disposed of the files before the Air Force's regular security check, during which inspectors check a given unit's handling of confidential documents. Shin said a colonel-level officer merely watched as the orderly threw away the documents, which were labeled "Military Secrets." A closed-circuit television also captured the moment when the files were tossed into a garbage truck, the lawmaker added.

Under the military law on confidentiality, all branches of the service must immediately report any missing document to the Defense Security Command, the top counterintelligence unit. Shin said the Air Force only notified the command of the incident in September of this year.

 

<한글기사>



'공군작전 비밀문건.. 쓰레기차에 버려져'



공군의 전시 공중작전 계획을 담은 비밀문건이 부주의 탓에 쓰레기차에 버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민주당 신학용 의원에 따르면 공군의 한 핵심 간부는  작년 말 작전사령부 작전계획처에서 `작전계획3600-06'과 `작전명령2500' 등 비밀  문건 2건을 대출했는데 이 간부의 당번병이 며칠 뒤인 `보안 점검의 날' 두 문건을 폐기했다.

작전계획3600-06은 북한과 전면전(全面戰) 발생 시 공중 작전 계획을 담은 2급군사 기밀이고, 작전명령2500은 평시 공중 작전 지침을 규정한 3급 기밀이다.

당번병은 비밀 서류를 철(綴)한 바인더 표지에 군사기밀이라고 적혀 있었으나 그냥 치웠고, 그 자리에 있던 영관급 간부도 이를 지켜보고만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군사기밀인 공군의 작전계획이 파기되고 쓰레기차에 버려지는 장면은 군의 CCTV(폐쇄회로TV)에도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군 보안 규정에 따르면 각 군은 비밀 문건 분실ㆍ유출 사실을 확인하면 즉각 기무사에 신고해야 하나 공군은 한·미 연합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을 마친 직후인 올해 9월 초에야 기무사에 신고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