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YouTube making deals for original content: WSJ

NEW YORK, Oct 26, 2011 (AFP) - YouTube is teaming up with media companies to produce original content in its latest bid to boost the amount of professional material on the video-sharing site, The Wall Street Journal reported Wednesday.

The newspaper said Google-owned YouTube is expected to announce as early as next week that it has signed partnerships with media companies and well-known personalities to produce original content.

The Journal, citing people familiar with the matter, said expected media partners include IAC/InterActiveCorp.'s Electus, News Corp.'s ShineReveille unit, RTL Group's FremantleMedia Ltd., skateboarding legend Tony Hawk and "CSI" creator Anthony Zuiker.

The Journal said the Mountain View, California-based Google is putting up more than $100 million in cash advances to get some of the content produced.

It said Google will split advertising revenue with its partners.

A YouTube spokesman told the newspaper the site is "always talking to content creators and curators of all kinds about building audiences on YouTube."

YouTube, which Google bought for $1.65 billion in 2006, has been gradually adding professional content in an effort to generate revenue.

According to the Journal, it is planning a major overhaul by creating "channels" to compete with broadcast and cable TV.

YouTube began renting movies from the Sundance Film Festival last year and expanded its offerings in May with films from Sony Pictures, Warner Brothers, Lionsgate Films and other studios.

YouTube remains the top online destination for amateur video, but it faces stiff competition when it comes to professional content from services such as Apple's iTunes, Hulu and Netflix.

 

<한글기사>

"유튜브로 영화, 드라마 본다"

유튜브가 고급 콘텐츠의 양을 늘리기 위해 다수의 미디어 회사와 협력해 자체 영상 제작에 나서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 보도했 다.

WSJ은 유튜브가 이르면 다음주 미디어 회사, 그리고 유명인들과 맺은 콘텐츠 제작 계약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IAC/인터랙티브의 엘렉투스, 뉴스코퍼레이션(뉴스코프)의 샤인레빌, RTL그룹의 프레맨틀미디어, 전설적인 스케이트보드 선수 토니 호크, 미국 드라마 'CSI'를 만든 앤서니 주이커 등  계약상 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WSJ은 또 유튜브의 모기업인 구글이 일부 콘텐츠의 제작을 위해 이미 1억달러 이상의 현금을 배정했다면서 광고 수익은 협력 파트너들과 배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튜브 대변인은 WSJ에 "콘텐츠 제작자 및 모든 분야의 기획자들과 이용자 증대에 관해 항상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06년 구글이 16억 5천만달러에 사들은 유튜브는 지난해 선댄스영화제의 작품을 상영하고 올해 5월부터는 소니 픽처스, 워너브러더스로부터 영화를 공급받는 등 수익 증대를 위한 고급 콘텐츠를 꾸준히 늘려 왔다.

WSJ에 따르면 유튜브는 또 지상파 및 케이블 TV와 경쟁할 수 있는 '채널들'을 만들기위해 대대적인 정비를 계획 중이다.

유튜브는 비전문적인 동영상사이트로는 독보적인 지위를 유지하고있으나 상업서비스 영역에서는 애플의 아이튠스, 동영상 업체 훌루, 인터넷 영화대여서비스업체 넷플릭스 등과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