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French first lady takes new baby girl home

French President Nicolas Sarkozy's wife Carla Bruni-Sarkozy leaves a clinic where she gave birth on Wednesday carrying her baby girl Giulia, in Paris, Sunday, Oct. 23, 2011. (AP-Yonhap News)
French President Nicolas Sarkozy's wife Carla Bruni-Sarkozy leaves a clinic where she gave birth on Wednesday carrying her baby girl Giulia, in Paris, Sunday, Oct. 23, 2011. (AP-Yonhap News)

PARIS (AP) -- Carla Bruni-Sarkozy is heading home with her newborn girl Giulia, the first baby born to a sitting French president.

Bruni-Sarkozy left a Paris clinic Sunday with her daughter and bodyguards, after giving birth Wednesday.

President Nicolas Sarkozy said he and his wife felt a “very profound happiness'' over the birth of their first child together. He has three sons from his two previous marriages. She has one son from a previous relationship.

Sarkozy is expected to seek a second term in elections in six months.

When the first lady gave birth, Sarkozy was in Frankfurt for an emergency meeting with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trying to solve the deepening European debt crisis.

Sarkozy is in Brussels all day Sunday for a summit of European Union leaders.

 

<한글 기사>

가수 겸 프랑스 영부인 브루니 "딸 낳았어요"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의 부인 카를라 브루니 여사가 딸을 출산한 지 나흘 만인 23일 퇴원, 엘리제궁으로 돌아갔다.

RTL 라디오 방송 등 프랑스 언론은 브루니 여사가 이날 오후 2시(현지시간)를 조금 넘긴 시간에 파리 16구에 있는 산부인과 병원에서 딸 줄리아를 안고 나와 대기 중이던 승용차를 타고 떠났다고 보도했다.

딸을 출산할 때 독일에 있었던 사르코지 대통령은 이날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 리는 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 참석하느라 브루니 여사의 옆을 지키지 못했다.

브루니 여사는 사르코지 대통령과의 사이에서 처음으로 태어난 딸의 이름을 줄리아(Giulia)로 지었다고 지난 20일 공개했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두 번의 결혼을 통해 26세 아들 피에르와 25세 아들 장, 14세 아들 루이를 두고 있으며, 브루니 여사에게도 첫 번째 결혼에서 낳은 10세 된 아들 오렐리앙이 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