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Business

Gasoline cars sales up despite high fuel prices

SEOUL, Oct. 12 (Yonhap) -- Sales of gasoline-powered cars in South Korea rose this year from the previous year despite high local fuel prices, an industry report showed Wednesday.

The Korea Automobile Manufacturers Association (KAMA) report showed that in the first eight months of the year 67.5 percent of all passenger cars sold in the country used expensive gasoline compared to cheaper diesel and liquefied petroleum gas (LPG).

Passenger cars cover both sedans and so-called recreational vehicles.

This marks a 1.8 percentage point gain from 65.7 percent tallied in the same eight month period in 2010, with combined sales of gasoline cars hitting 545,813 units at the end of August, up from 513,038 vehicles reported in the previous year.

KAMA said that South Korean drivers placed greater importance on a smooth, quieter ride that comes from a gasoline engine compared to better fuel economy offered by diesel-driven vehicles.

Gasoline cars also have better engine output vis-a-vis LPG cars.

Reflecting such market demands, the latest report showed the percentage of LPG and diesel driven cars sold in the country falling to 32.5 percent in the January-August period this year, from 34.3 percent tallied in the previous year.

Local carmakers such as Hyundai Motor Co. and Kia Motors Corp. said better fuel economy of the latest gasoline cars and introduction of hybrids such as the Sonata and K5 helped sales.

 

<한글기사>



고유가시대지만.. 가솔린車 잘 팔려



고공 행진을 거듭한 기름값에도 불구하고 국내 승용차 시장에서 가솔린 차량 판매 비율이 작년 보다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가솔린 차량은 디젤이나 LPG 차량에 비해 출력이 높아 편한 승차감을 누릴 수 있지만 연비가 떨어져 유지비가 많이 소요되는 단점이 있다.

12일 한국자동차공업협회(KAMA)가 발표한 '8월 자동차통계월보'에 따르면 올해 1월 부터 8월까지 세단과 RV를 포함한 국내 승용차 시장에서 가솔린 모델이  차지하 는 판매 비율은 67.5%로 작년 같은 기간(65.7%)에 비해 1.8%포인트 늘었다.

올해 8월까지 판매 실적도 54만5천813대로 작년 같은 기간(51만3천38대)보다 6.3% 증가했다.

반면 디젤과 LPG 등 비가솔린 차량 판매 비율은 올해 8월까지 32.5%로 작년(34.3%) 대비 1.8% 포인트 줄었다.

상대적으로 유지비가 많이 드는 가솔린 차량 판매 비율이 작년 보다 늘어난  것 은 올해 고연비 모델이 대거 출시된 영향이 크다고 자동차 업계는 보고 있다.

현대기아차의 경우 올해 쏘나타와 K5 하이브리드를 출시했으며 연비와 출력을 대폭 개선한 GDi(가솔린직분사) 신형 엔진을 탑재한 모델을 선보인 바 있다.

또 고유가로 인해 유지비 부담이 증가하더라도 상대적으로 편한 승차감을 주는 가솔린 차량을 여전히 선호하는 국내 소비자들의 성향도 가솔린 모델 판매 비율  증 가에 한몫을 한 것으로 보인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신차 및 연비를 향상시킨 다양한 차종이 등장해 가솔린 차량의 인기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