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xploration company finds sunken ship of silver

TAMPA, Florida (AP) -- A Florida deep-sea exploration company with a record of finding sunken treasure has discovered a ship filled with silver 8,000 feet beneath the North Atlantic Ocean, the firm said Monday.

Odyssey Marine Exploration Inc. said it found the remains of the SS Mantola, which sank on Feb. 9, 1917, after being torpedoed by German submarine U-81 during World War I.

The ship was insured to carry silver worth 110,000 British pounds when it sailed in 1917. That value would mean it could hold as much as 600,000 ounces of silver -- or nearly 19 tons -- based on silver prices at the time. Odyssey will retain 80 percent of the value of the silver that's recovered. At current market prices, that much silver would be worth more than $19 million.

The company is preparing a recovery expedition that's planned to start next spring. It said its share of the proceeds will contribute significantly to funding its future operations.

The shipwreck is about 100 miles (160 kilometers) away from an earlier one found by Odyssey. The SS Gairsoppa sank in 1941 carrying a reported cargo of up to 7 million ounces of silver. Odyssey announced that find last month.

The Tampa-based company, which uses remote-control underwater vehicles to locate and salvage wrecks in some the deepest water ever explored, is best known for being embroiled in a protracted legal fight with the government of Spain over 17 tons of silver and other treasure salvaged from the wreck of a sunken galleon in 2007.

Odyssey made an international splash when it flew the treasure back to Florida in May 2007. The Spanish government immediately filed a claim in federal court claiming that it never relinquished ownership of the Nuestra Senora de las Mercedes and its cargo. The federal court sided with Spain. Last month, a three-judge panel of the 11th Circuit Court of Appeals in Atlanta affirmed the decision, but Odyssey has asked for another hearing before all of the court's judges.

The treasure, which has been estimated to be worth as much as $500 million, is still in Odyssey's possession in an undisclosed location.

Shares of Odyssey rose 17 cents, or 6.5 percent, to close at $2.80 Monday.

 

<한글 기사>

은괴 20t 실은 英 보물선 또 발견

제1차 세계대전중 현재 시세로 220억원(1천900만달러) 상당의 은괴 20t을 실은 채 침몰한 영국 선적이 북대서양 해저에서 발견됐다.

11일 AFP와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미국의 오디세이 마린 해양탐사회사는 1917 년 2월9일 아일랜드 해상에서 독일 잠수함의 어뢰를 맞고 가라앉은 SS 만토라호의 잔해를 로봇을 내려 보내 최종 확인했다.

이 선적은 승객 18명, 승무원 165명과 함께 런던을 떠나 인도 캘커타로 향하던 중이었다.

잔해가 발견된 곳은 해저 약 2천500m 지점으로, 2천775억원 상당의 은괴가 실린 사상 최고의 난파선 'SS 게어소파호'가 발견됐던 장소에서 100마일 떨어져 있다.

게어소파호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은괴 200t을 싣고 가다 독일 잠수함에 의해 격침된 영국 화물선으로, 오디세이사가 지난달 말 찾아냈다.

만토라호가 침몰한 1917년, 영국 전쟁물자 수송부는 은괴 20t에 상응하는 보험금을 청구했다.

오디세이사의 마크 고던 대표는 "게어소파호 탐사 작업을 끝내는 과정에서 만토라호를 발견해 관련 비용이 많이 늘어날 것 같지는 않다"며 "두 선적의 본격적인 탐 사작업을 함께 수행할 것이므로 회사 예산을 효율적으로 쓸 수 있다"고 말했다.

영국 정부와의 계약에 따라 선적에서 회수되는 은괴의 80%는 탐사회사가 갖고 본격적인 작업은 내년 시작된다.

유네스코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수많은 보물을 싣고 해저에 묻힌 난파선은 30 0만개로 추정되지만, 이들 선적에 적재된 어마어마한 양의 금은과 구리, 아연 등의 가치는 가늠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들어 재정 적자에 허덕이는 각국 정부가 과거 침몰한 보물선 탐사를 적극적으로 실시해 그 모습이 공개되는 횟수가 늘고 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