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Prosecutors question former vice culture minister over alleged corruption

Former Vice Culture Minister Shin Jae-min on Sunday faced questioning by state prosecutors after a businessman claimed to have given him nearly 1 billion won ($847,000) over the space of a decade. 

The interrogation is expected to widen investigations into the scandal including President Lee Myung-bak’s key aides.

Entering the Seoul Central Prosecutors’ Office around 10 a.m., Shin told reporters: “I used to come here to conduct investigations (as a journalist.) I never thought I would be here to be investigated.”

Shin was a newspaper reporter for about 20 years, before joining Lee’s presidential campaign team.

The prosecutorial investigation began following a disclosure by SLS Chairman Lee Kook-chul last month that he had offered credit cards, cash, vouchers, vehicles and other items worth 1 billion won to Shin since 2002.

Lee has given prosecutors two large suitcases filled with items including credit card slips, car lease records and voucher receipts, which he said are proof of his claims.

The businessman, however, insisted that they were not bribes, because he didn’t seek any favors in return.   

Shin denied any wrongdoing.   

“If what I have done is wrong, I am willing to face the music and take all the blame,” he wrote on his Facebook page before the interrogation.

Investigators are trying to determine whether Shin received cash and other benefits from Lee, as claimed by Lee, and whether he provided any business favors to Lee in return.

Lee said Shin has used his corporate credit card 250 times between June 2008 and September 2009 at department stores, high-end restaurants and hotels. He said Shin used much of the money to provide favors to influential figures including Kwak Seung-jun, chairman of the Presidential Council for Future and Vision, and Lim Jae-hyun, presidential secretary for policy publicity. Kwak and Lim denied the allegations and both filed a libel suit against Lee.

The prosecutors are studying the authenticity of Lee’s documents by comparing them with the actual sales records of the department stores and duty free stores. They will also question Shin on whether he had tried to save the business of the scandal-ridden businessman in return for the favors.

The investigators are to summon Lee on Monday for the third time, following a raid on his office, home and other places last Friday.

Lee on Sunday threatened to disclose his “little black book” of others receiving his favors should he become the target of the ongoing investigation.

“Shin’s case is only 1 out of 100 irregularities I am engaged in. Politicians, administrators and businessmen including Justice Minister Kwon Jae-jin are included in the book,“ he said in a press conference Sunday.

“The prosecutors’ investigation may end up in me and my people getting arrested, alleging that they could not find any grounds to my bribery allegations. I will not let that happen,” he said, adding that the outcome of his disclosure will be explosive.



By Bae Ji-sook (baejisook@heraldcorp.com)
By Bae Ji-sook (baejisook@heraldcorp.com

<한글기사>



신재민 전 차관 소환..수사 급물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심재돈 부장검사)는 이국철 SLS그룹 회장에게서 10년간 10억원이 넘는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신재민(53)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을 9일 피내사자 신분으로 불러 밤늦게까지 조사했다.

검찰이 현정부 인사들에게 금품과 향응을 제공했다는 이 회장의 폭로 의혹과 관련, 핵심 당사자로 지목된 신 전 차관을 전격 소환함에 따라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신 전 차관을 상대로 이 회장한테서 지난 2003년께부터 최근까지 현금과 상품권, 차량, 여행경비 등을 지원받았는지 집중 추궁했다. 특히 SLS그룹 워크아웃과 관련해 이 회장으로부터 구명 로비 등 청탁을 받았는지도 확인했다.

신 전 차관은 그러나 명절 때 일부 상품권 등을 받은 게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이 회장의 주장처럼 장기간, 수시로 거액의 금품을 받은 사실은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전 차관은 또 이 회장으로부터 어떤 형태의 청탁도 받은 적이 없다면서 일부 시인한 금품에 대해서도 전혀 대가성이 없었다고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회장이 제출한 SLS그룹 법인카드 내역서상의 실제 사용자가 신 전 차관이 맞는지도 일일이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신 전 차관에게 SLS 법인카드 3장을 제공했으며, 신 전 차관이 이를 백화점, 면세점, 호텔, 식당 등에서 주로 썼다고 밝힌 바 있다.

신 전 차관은 이 부분에 대해서도 잠깐 카드를 쓴 적이 있을 뿐이라며 극히 일부의 사실만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현재 SLS그룹의 법인카드로 상품을 구입한 사람이 누구인지 파악하기 위해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카드 사용내역에 나오는 면세점 등 국내 가맹점에 구매 상세자료를 요청한 상태다.

검찰은 또 신 전 차관이 이 회장에게 백화점 상품권을 요구해 곽승준 미래기획위원장, 임재현 청와대 정책홍보비서관에게 전달했는지도 캐물었다.

이 회장은 신 전 차관이 곽 위원장과 임 비서관 등에게 줄 상품권을 요구해 2008년 추석과 2009년 설에 5천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건넸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신 전 차관을 일단 귀가시킨 뒤 조사 내용을 검토해 재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국철 회장을 11일 오전 3번째로 소환해 신 전 차관과 관련된 사항을 다시 확인할 예정이다.

앞서 신 전 차관은 이날 오전 10시께 변호사와 함께 서초동 서울검찰청사에 나와 "여기(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을 줄 몰랐다"고 밝히고 12층 조사실로 향했다.

신 전 차관은 출석 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무척 억울한 일이나 동시에 고개를 들기 어려울 정도로 부끄럽기도 하다. 제가 한 일이 죄가 된다면 달게 받겠다"고 심경을 전했다.

신 전 차관은 기자 출신으로 이명박 대통령 선대위 메시지팀장, 당선인 비서실 정무·기획1팀장과 문화부 제2·제1차관을 거쳐 지난해 문화부 장관에 내정됐다가 인사청문 과정에서 사퇴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