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amsung, Microsoft expand smartphone partnership

NEW YORK (AP) -- Microsoft and Samsung Electronics have agreed to cross-license each other's patent portfolios, with Microsoft getting royalties for the mobile phones and tablets Samsung sells that run the Android operating system.

Microsoft Corp. and Samsung Electronics Co. said Wednesday that they also will work together to develop and market Microsoft's Windows Phone software. The deal, which is likely to help Microsoft gain more exposure for the Windows Phone, comes a year and a half after the company signed a similar deal with HTC, which was also reached without filing lawsuits.

Financial terms were not disclosed, though Evercore Partners analyst Kirk Materne said the amount Microsoft will likely get per phone is “fairly low.” More importantly, he said the Redmond, Wash., company is working to boost its relationships with phone manufacturers so that it is at an advantage when it comes out with its own operating system.

Microsoft is scrambling to build a mobile version of Windows that will be more widely embraced in the smartphone market, where it has fallen behind Google's Android as well as Apple's iPhone operating system.

For Samsung, the deal likely means that the company recognizes that once Google bought Motorola Mobility Holdings Inc., “where Android was going to go longer-term was changing,” Materne said. In other words, diversifying what operating system its phones run could only be a positive now that the company behind Android owns one of its competitors.

“The deal helps cover their bases,” Materne said.

Research firm IDC says Samsung was the No. 2 smartphone maker in the world in the second quarter, behind Apple Inc. Samsung's Galaxy phones, which propelled it to No. 2 from No. 4 in the smartphone market, run on Android.

<한글기사>

삼성전자, MS에 안드로이드폰 로열티 지급 합의


마이크로소프트(MS)는 28일(현지시간) 삼성전자와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폰과 태블릿PC에 대해 로열티를 받기로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또 MS의 모바일OS인 윈도폰 개발과 마케팅에도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M S는 전했다.

MS는 이와 함께 자사 블로그를 통해 양사의 특허 포트폴리오와 관련해 양사 제품에 광범위하게 적용되는 크로스-라이센싱(특허권 상호부여)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MS의 윈도폰 사업부 앤디 리 사장은 "MS와 삼성전자가 윈도폰의 극적인 성장기 회를 보고 이에 투자키로 했다"며 "MS는 제휴사들이 자사 플랫폼에서 성장하고 이익을 낼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홍원표 부사장은 "크로스-라이센싱을 통해 MS와 삼성전자가 모바일산업에 지속적으로 혁신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 인터넷판은 구체적인 합의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삼성 전자가 안드로이드진영에서 갖는 위상을 감안할 때 휴대전화 대당 받는 로열티의 수준이 높지 않더라도 MS의 실적에 상당한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지적재산권 전문가인 플로리언 뮬러는 자신이 운영하는 특허 전문 블로그 '포스 페이턴트'에 "구글의 모토로라 모빌리티 인수가 안드로이드진영에 진정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면 이 인수협상이 마무리될 때까지 MS와의 합의를 늦췄을 것"이라 고 지적했다.

그는 "하지만 삼성전자가 이처럼 조기 타결한 것은 모토로라의 특허 포트폴리오 에 의지할 수 없다고 판단해 안드로이드의 지적재산권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기로 결 정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