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Lee's in-law faces fraud inquiry

A relative of President Lee Myung-bak is being investigated on charges of fraud and investment in illegal gaming operations with vast sums of money, police officials said Wednesday.

The latest scandal comes amid numerous investigations into Lee’s aides, prompting him to call for unsparing investigations of his associates in the eleventh-hour.

According to Wonju Police Station in Gangwon Province, the case involves the younger brother of first lady Kim Yoon-ok’s brother-in-law on her sister’s side, only disclosed to the media by his surname Hwang.

The case was referred to prosecutors for further investigation earlier this month.

The 65-year-old is suspected of swindling an associate in Wonju, only identified by his surname Park, from July 2010 to March 2011, for a total of 70 million won ($59,600).

Hwang is also charged with using borrowed money to invest in an illegal arcade which was raided.

A police investigation found that Hwang had met Park in Wonju, boasting that Hwang has a close relationship with Lee, and borrowed the money through four separate installments.

After Hwang failed to repay the money, Park filed a report with the police in July.

“Hwang repaid a portion of the debt, and used another portion to set up some real estate among other things and has negotiated terms with the victim,” said a police official. “It is likely that he will be booked without detention by prosecutors and be slapped with a fine.”

By Robert Lee (robert@heraldcorp.com)


 

<한글기사>

이 대통령 인척, 거액 편취..검찰 송치



이명박 대통령 동서의 동생이 불법 게임장 투자 명목으로 지인으로부터 거액을 받아 챙긴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 인됐다.

강원 원주경찰서는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 형부의 동생 황모(65) 씨를 지난 6 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은 황 씨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박모(원주) 씨로부터 7천만원을 빌려 불법 게임장에 투자한 뒤 단속에 적발돼 운영이 여의치 않자 이를 갚지 않은 혐의(사기 및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 씨는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 형부의 동생이다.

경찰조사 결과 황 씨는 지난해 원주에서 등산용품 매장을 운영하는 동향의 학교 후배 박 씨를 우연히 만나 "내 친형이 대통령과 동서지간이고 대통령  선거대책위원 장을 지내는 등 각별한 사이"라고 강조하며 모두 4차례에 걸쳐 7천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박 씨는 황 씨가 돈을 갚지 않자 지난 7월 경찰에 고소했으며 현재 검찰에서 황 씨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황 씨가 빌린 돈의 일부는 갚았으며 일부는 부동산을 설정 하는 등을 통해 피해자와 합의를 한 상태"라며 "검찰에서 불구속 기소돼 벌금형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