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Former presidential aide arrested over corruption scandal

A Seoul court issued a warrant to formally arrest a former senior presidential aide on suspicions of receiving money in a corruption scandal involving a suspended savings bank.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issued the warrant for Kim Du-woo late Tuesday, citing concern that he could flee.

Kim was accused of taking bribes from a lobbyist for a troubled savings bank, which was under growing threat of suspension at the time.

Kim allegedly received some 100 million won worth of cash and gift cards from Park Tae-kyu, the lobbyist, in return for his influence over financial regulators to soften inspections of the bank and to avoid suspension of operations.

Busan Savings Bank, a top market player, was later eventually suspended due to inadequate liquidity.

Prosecutors have reportedly secured Park's confession that he delivered some 100 million won in cash and gift cards to Kim last year on behalf of Busan Savings Bank.

Kim has denied the allegations against him.

Prosecutors plan to question Kim on whether he actually exerted influence on financial regulators over the bank.

The court’s move came hours after President Lee Myung-bak called for stern handling of alleged bribery cases involving some of his close aides.

"Indeed, we can't continue with this situation," Lee said during a Cabinet meeting, according to presidential spokesman Park Jeong-ha. "The closer relatives and aides are to the president, the more strictly they should be dealt with."

Previous governments were plagued heavily by corruption cases in their final years in office. Lee's predecessor, the late President Roh Moo-hyun, committed suicide in 2009 amid a prosecution investigation into irregularities involving his relatives. (Yonhap News)


<한글기사>

김두우 前청와대 수석 구속수감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최재경 검사장)는 27일 부산 저축은행그룹 측 로비스트 박태규(71.구속기소)씨로부터 구명 청탁과 함께 억대  금 품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김두우(54) 전 청와대  홍보수석 을 구속수감했다.

김 전 수석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맡은 서울중앙지법  이 숙연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 부 사유를 밝혔다.

검찰은 이날 오후 11시30분께 영장이 발부되자 자정 무렵 대검 청사에 대기하고 있던 김 전 수석을 호송 차량으로 서울구치소에 이송했다.

김 전 수석은 대검 청사를 나서면서 `로비 청탁받은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 진의 질문에 "아니 땐 굴뚝에도 연기는 나네요"라고 답했다.
이어 `금품수수 혐의를 인정하느냐"고 묻자 "(무죄를) 끝까지 밝히겠다"고 했다 .

저축은행 비리 사건으로 청와대 고위직 출신 인사가 구속된 것은 김 전 수석이 처음으로, 부산저축은행그룹의 정관계 로비의혹 수사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에 따르면 김 전 수석은 청와대 기획관리실장으로 재직하던 지난해 박씨에 게서 부산저축은행그룹에 대한 검사를 무마하고 퇴출을 막아달라는 청탁 대가로  상 품권과 골프채 등 1억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박씨로부터 김 전 수석에게 금품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통화내역 과 골프라운딩 기록 등을 분석해 박씨가 작년 4월부터 김 전 수석과 90차례 이상 전 화 통화를 하고 수차례 골프 회동을 한 사실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구속된 김 전 수석을 상대로 박씨의 청탁에 따라 금융당국 고위층에게 실제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특히 박씨로부터 박모(54) 금융감독원 부원장에게 수천만원어치의 상품권을  건 넸고 박 부원장을 만나는 자리에 김 전 수석도 동석했다는 진술을 확보, 박  부원장 을 불러 사실 관계를 확인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수석은 언론인 출신으로 현 정부 초기인 2008년 청와대에 합류해 정무2비 서관, 정무기획비서관, 메시지기획관, 기획관리실장 등을 지냈으며, 검찰에서  소환 통보를 받은 지난 15일 사표를 내 수리됐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