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Koreans spent W2.3tr in Macao, Philippine casinos in 2010: report

More than 220,000 South Koreans visited casinos in Macao and the Philippines last year and lost a total of 2.3 trillion won (US$ 1.9 billion), a lawmaker said Tuesday, calling for government measures to curb overseas gambling.

South Korea strictly regulates gambling within the country for its citizens, even though it has one casino open to locals. Visits to casinos overseas are not regulated.

Korean visitors to casinos in Macao and the Philippines averaged 15,312 and 3,127 a month last year, respectively, according to the report by the National Gaming Control Association submitted for an annual parliamentary audit.

"The outflow of national wealth to overseas gambling in Macao and the Philippines was nearly double that of the culture ministry's 2011 budget of 1.2 trillion won," said Rep. Kim Jae-yoon of the Democratic Party, who released the report. "The government should prepare measures to handle (overseas gambling)."

Of the 2.3 trillion won lost by Korean gamblers in the two Asian countries, nearly 80 percent came from VIP clients, the report said, noting that more than half of Korean visitors to Macao went there specifically to gamble.

The most games most by Koreans were bacarrat, blackjack and slot machines, it noted. (Yonhap News)

<한글기사>

‘해외 도박으로 국부 2조3천억 유출’



마카오ㆍ필리핀 등지에서 원정도박으로 지난 한 해동안 2조3천억원 가까운 돈이 빠져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 김재윤(민주당) 의원이 27일  사행산업감독위원회 로부터 제출받은 `국외 원정도박 실태ㆍ대책 연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마카오와 필리핀 카지노의 한국인 대상 매출은 2조2천800억원에 달했다.

이 가운데 한국인 VIP에 의한 매출이 마카오의 경우 1조2천억원, 필리핀의 경우 6천억원으로 무려 1조8천억원이나 됐다.

원정도박을 위해 마카오와 필리핀을 찾은 한국인은 각각 월평균 1만5천312명과 3천127명으로, 지난해 마카오 18만3천742명, 필리핀 3만7천527명 등 22만1천269명이 마카오와 필리핀 카지노를 찾았다.

또한 마카오 방문객 중 절반이 넘는 64.7%가 `카지노 이용'을 목적으로 한 것으 로 조사됐다. 마카오ㆍ필리핀 카지노에서 한국인이 자주 이용하는 게임으로는  바카 라, 블랙잭, 슬롯머신 순이었다.

김 의원은 "마카오ㆍ필리핀 등 해외 원정도박으로 유출되는 국부의 규모는 2011 년 문화체육관광부 예산 1조2천억원의 두 배에 달한다"면서 "문화부와 사감위가  조 속히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