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KT in talks to buy Enswers to bolster cloud computing

South Korean telecom titan KT Corp. is moving to buy Enswers Inc., a Seoul-based video search technology provider, to prop up its cloud computing business, industry sources said Sunday.

The deal could fetch Enswers as much as 40 billion won ($36 million), the sources said, all speaking on the condition of anonymity because the matter is not public.

The acquisition, if successful, will help KT's bid to roll out a service to compete with Apple Inc.'s iCloud, as it hopes to capitalize on growing demand for reliable online data storage, they said.

KT is South Korea's dominant fixed-line operator and the second-largest mobile carrier.

KT and Enswers have completed a term sheet, outlining the conditions of the deal worth between 37 billion and 40 billion won, one source said.

"They've finished writing the term sheet and the talk has moved onto the main stage," said the source. "KT proposed a sum of between 37 billion and 40 billion won, to which Enswers agreed."

A ranking official at Enswers confirmed that KT and Enswers are discussing various ways to expand their business collaborations, including a joint venture, additional investments and a merger.

The deal would give KT access to technologies that allow users to search online videos based on visual signals and visual data, an advancement from a system that relies mostly on text.

Founded in 2007, Enswers provides video fingerprinting technology that allows users to search multimedia content and index videos. 

In 2009, the company won investments totaling 4.5 billion won from four investors including KT and NHN Corp., the operator of South Korea's most-visited search engine Naver.

Enswers posted at least 3 billion won in annual revenue last year and has 64 employees on its payroll. The company declined to reveal other details, including net income, shareholders and other data.

KT spokeswoman Kim Yoon-jeong declined to comment, but Enswers said it is open to mergers and acquisitions (M&A).

"It is common for a startup to consider M&A to drive business growth, but Enswers does not have a specific plan on this at the moment," Enswers said in an e-mail to Yonhap News.

KT is seeking to expand its cloud computing business globally by offering, for example, a remote data storage center to corporate customers, as growth in the fixed-line phone and wireless business has stagnated.

In May, KT and Japan's Softbank Telecom Corp. announced a plan to set up a joint venture in South Korea to offer online data storage services to Japanese corporations.

Since absorbing its mobile-phone unit KT Freetel Co. in June 2009, KT has developed its business portfolios outside telecom and mobile-phone services, ranging from mobile advertisements, car rentals, cloud computing, Internet-protocol TVs, mobile payment and robotics. (Yonhap News)

 

<한글기사>

KT, 엔써즈와 클라우드 동영상 신사업 모색

KT가 클라우드 컴퓨팅에 동영상 검색 기능을 더해 사업 영역을 확장하기 위해 벤처기업과 협력을 논의하고 있다.

18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KT는 동영상 검색 기술을 보유한 벤처회사 '엔써즈(ENS WERS)'와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에서 협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KT는 2년 전 엔써즈에 20억원 규모를 투자한 바 있다. 이번 논의는 지난 투자의 연장선상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M&A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엔써즈의 한 관계자는 "어떤 식으로 협력할지 살피는 단계"라며 "단순한 사업 제휴나 조인트벤처, M&A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엔써즈 홍보담당은 "벤처기업의 특성상 사업다각화를 위해 M&A 가능성은 항상 열어두고 있지만, 현재로서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KT는 "밝힐 것이 없다 "며 말을 아꼈다.

KT가 엔써즈의 어떤 기술에 관심을 두는지에 대해 양사는 영업비밀과 관련된 문 제라며 자세히 말하기 곤란하다고 밝혔다.

엔써즈는 전 세계 동영상을 수집해 찾아볼 수 있게 해주는 동영상 검색 엔진 엔 써미(Enswer.Me)를 서비스하고 있으며 동영상 콘텐츠를 합법적이고 편리하게 공유할 수 있는 솔루션인 '이미지 투 플레이(Image2Play)'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 업체는 웹하드와 P2P에 올려진 콘텐츠를 모니터링해 콘텐츠가 어떻게 변형돼 어디에 유통되고 있는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플랫폼 V(Platform-V)'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 최근에는 한류 콘텐츠 전문 사이트인 '숨피'를 인수하기도 했다.

미래에는 정보 검색의 중심이 문자(텍스트)에서 동영상으로 진화할 것이라는 전 망이 나오는 가운데 KT는 엔써즈의 미디어 사업 분야를 클라우드에 접목하는 방안을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KT가 클라우드 컴퓨팅에 미디어 관련 역량을 강화하려는 것은 애플이  아이클라 우드를 내놓겠다고 선언하고, 다음·네이버 등 포털과 제조사인 삼성이 클라우드 컴 퓨팅 사업을 확대하는 등의 업계 흐름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KT는 작년 클라우드 컴퓨팅의 핵심 기술인 대용량 데이터 분산 처리 기술을  가 진 벤처기업인 '넥스알(NexR)'을 인수하기도 했다. KT는 내년 넥스알의 기술을 적용 한 서비스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