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mall car sales rise to year high on economic worries

Small car sales rise to year high on economic worries

Small automobile sales rose to a year high in August boosted by rising fuel prices and concerns for a new worldwide economic downturn.

According to industry data, 38,698 small vehicles were sold on the local market in August, accounting for 53.5 percent of passenger car sales. Small automobiles are defined as those whose engines are less than 2-liter displacement under local regulations.

Last month’s figure is the year’s highest. 

While work on one of Hyundai Motor Co.’s assembly lines in August, which stopped production of the midsized sedan Sonata and the large sedan Grandeur for two weeks, is thought to have contributed to the rise in small car sales, the main factors are considered to be the rising fuel prices and worries over another economic downturn originating the U.S. 

Aided by the launch of two new models, small cars started the year with 52.9 percent market share in January. However, their share of the passenger car market remained below 50 percent, pushed down by larger models such as the latest version of the Hyundai Grandeur.

Small cars’ monthly market share then went over the halfway line in June when worries over the effects of the U.S. economic woes began to take hold. The figure increased further in the following month, when Standard and Poor’s lowered the United States’ sovereign rating. 

With sales rising in the previous three months, small cars’ share of the domestic market for the first eight months of the year has risen to 50.9 percent, a level similar to that seen in 2009 when global economic woes had boosted small car sales. 

The country’s high fuel prices are also thought to be aiding the rise in small car sales. 

According to the Korea National Oil Corp.’s data, the price of standard gasoline per liter has gone from the 1,817.31 won ($1.70) recorded in the first week of January to 1,933.88 won in the final week of August. 


By Choi He-suk
(cheesuk@heraldcorp.com)

 

<한글 기사>

경제위기, 고유가시대에 웃는 소형차 시장


지난달 소형차 판매 비율 53.5%..올 들어 최고


고유가에 미국발 경제 위기설까지 겹치면서 소형차 판매 비중이 늘기 시작해 지난달에 월 기준으로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8월 준중형 이하급인 소형차는 3만8천698대가 팔리면서 전체 승용차 시장에서 소형차가 차지하는 비율이 53.5%에 달했다. 이는 월 기준으로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수치다.

현대기아차가 신형 모닝과 엑센트를 선보인 올해 1월 소형차 판매 비율은 52.9%로 작년 한해 평균인 50.4%를 넘어섰었다.

이후 신형 그랜저가 판매 호조를 이어가면서 소형차 비율은 2월 48.4%, 3월 48.3%, 4월 49.2%로 줄곧 50%를 밑돌았다.

그러나 미국발 경제위기설이 고개를 들기 시작하면서 소형차 비율은 다시 올라 가기 시작해 7월에 52.3%까지 상승했으며 S&P의 미국 신용등급 강등 발표로 각종 실물경제 지표가 크게 하락한 8월에는 53.5%로 올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올해 8월까지 소형차 비율은 50.9%로,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가 최고조에 달했던 지난 2009년 한해 평균과 같은 수준까지 상승했다.

지난 2006년과 2007년만 해도 소형차 비율은 39.4%, 43.1%에 불과했으나 2008년 말 부터 시작된 글로벌 경기침체의 여파로 2009년 50.9%까지 올라갔다가 경기가 회복세로 접어들자 이듬해에 50.4%로 떨어진 바 있다.

한편 일각에서는 지난달 쏘나타와 그랜저를 생산하는 아산공장이 2주간 라인 합리화 공사에 들어가 중대형 판매 비중이 일시적으로 낮아졌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 고 있다.

하지만 소형차 비율이 6월에 50.7%를 기록한 뒤 다달이 늘어나고 있는 것을 보면 미국발 경제 위기설과 밀접한 관련이 있을 것이라는 게 다수의 견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기아차 프라이드 후속과 현대차 i30 후속 모델 출시가 예정돼 있어 작은 차 판매 강세는 계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