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Prosecutors issue summons for Seoul education chief

Prosecutors issued a summons for the Seoul education chief on Friday to probe him over allegations that he gave money to a rival candidate to get him to withdraw from last year's election.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Superintendent Kwak No-hyun sits down during a morning assembly of employees Thursday. (Chung Hee-cho/The Korea Herald)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Superintendent Kwak No-hyun sits down during a morning assembly of employees Thursday. (Chung Hee-cho/The Korea Herald)

Kwak No-hyun, the elected superintendent of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is suspected of giving 200 million won (US$188,377) to Park Myoung-gee, a college professor and rival candidate from the same liberal bloc, in return for his withdrawal from the race.
"Today, we told the superintendent to appear before prosecutors early Monday morning," a prosecution official said.
The move came hours after prosecutors searched Kwak's home in western Seoul in efforts to secure evidence before bringing him in for questioning.
"The search and confiscation launched at 8:00 a.m. on the education superintendent's home in western Seoul," another prosecution official said. Kwak was at home when the search started, but later left for work, he said.
Prosecutors are trying to find a link between money given to Park and his withdrawal from the race, which mainly contributed to Kwak's election victory.
On Sunday, Kwak admitted to giving Park the money, but he insisted that it was not given in return for Park's withdrawal and rather a gesture of "goodwill."
The prosecution questioned Kwak's family members and close aides and arrested Park earlier this week.
Meanwhile, one of Kwak's aides, who was in charge of accounting for the superintendent's camp last year, revealed a string of facts backing suspicions that the money was given in return for the withdrawal. But, he added, Kwak himself is not responsible for making the financial transaction.
"It is a fact that (Kwak's camp) promised to help (Park)," the man, surnamed Lee, said in an telephone interview with Yonhap News Agency, referring to his negotiation with one of Park's aides in May last year.
But Kwak himself was not aware at first of the promised payoff to Park, he said. "Kwak seemed to be very shocked after later learning of the existence of the agreement."
Park was believed to be suffering heavy debts due to his election campaign.
Lee added he will later tell the whole truth before prosecutors.(Yonhap News)

<한글기사>

檢, 곽노현 5일 오전 10시 출석 통보


검찰이 지난해 서울시교육감 선거 후보단일화 과정에서 뒷돈거래 의혹을 받고 있는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에게 5일 오전 10시 출석 할 것을 통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2일 "곽 교육감에게 다음 주 월요일 오전 서울검찰청사로 출석할 것을 오늘 통보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곽 교육감을 상대로 지난해 서울시교육감 선거 후보단일화 협상 과정에 서 박명기(구속) 서울교대 교수가 후보를 사퇴하는 대가로 금품과 직(職)을 주기로 했는지, 실무진 간 합의가 있었다면 곧바로 보고를 받았는지 등을 집중 조사할 계획 이다.
또 지난 2~4월 박 교수에게 건넨 2억원이 후보 사퇴에 따른 대가였는지 여부 등 에 대해서도 캐물을 방침이다.
검찰이 지난해 서울시교육감 선거 후보단일화 과정에서 뒷돈거래 의혹을 받고 있는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에게 5일 오전 10시 출석 할 것을 통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2일 "곽 교육감에게 다음 주 월요일 오전 서울검찰청사로 출석할 것을 오늘 통보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곽 교육감을 상대로 지난해 서울시교육감 선거 후보단일화 협상 과정에 서 박명기(구속) 서울교대 교수가 후보를 사퇴하는 대가로 금품과 직(職)을 주기로 했는지, 실무진 간 합의가 있었다면 곧바로 보고를 받았는지 등을 집중 조사할 계획 이다.
또 지난 2~4월 박 교수에게 건넨 2억원이 후보 사퇴에 따른 대가였는지 여부 등 에 대해서도 캐물을 방침이다.
검찰이 2일 오전 8시부터 2시간 가량 강서구 화 곡동에 있는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이날 오전 8시10분께 곽 교육감의 자택에 도착한 검찰 수사관 4명은 "어디에서 오셨습니까?"라는 곽 교육감 보좌관의 질문에 "검찰에서 왔습니다"라고 답한뒤 압수 수색에 들어갔다.
검찰 수사관들은 두 시간 가량이 지난 오전 10시께 두툼한 검은색 서류가방 하 나를 들고 곽 교육감의 집안을 나와 지하1층에 주차된 카니발 차량을 타고 서둘러 빠져나갔다.
압수물이 무엇인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수사관들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한편 곽 교육감은 이날 오전 8시40분께 보좌관 2명과 함께 굳은 표정으로 출근 길에 나섰다.
곽 교육감은 지난해 서울시교육감 선거 후보단일화 과정에서 뒷돈거래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