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Victims of Umyeon landslides to seek legal action

Residents of mountainside villages hit by multiple landslides from Mount Umyeon may sue local authorities, claiming that their neglect led to the calamity which claimed the lives of 18.

Kwak Chang-ho, who represents tenants of Raemian Art Hill Apartment in Bangbae-dong, in Seoul’s southern ward of Seocho, said Sunday that he will work to form an emergency committee of tenants in order to prepare for legal action.

“We will prove that the landslides could have been prevented, unlike what the Seocho Ward Office and Seoul City Government say,” he said.

Three residents of the apartment died, after torrential rains sent the wall of mud and water from Mount Umyeon into nearby villages. They reached three stories high on some buildings.

He said that the authorities did not take due measures to stave off landslides even though concerns have persistently been raised over the possibility of earth falls near it.

A resident of another landslide-hit village Jeonwon also said that neighbors are talking about filing a damages suit against the authorities.

“I believe that the disaster was predictable to some degree. Public officials did nothing to prevent it, which was the reason why we now suffer damages in human lives and financial values,” she said.

In the village of Jeonwon, six died.

Controversy has flared last week after it was revealed that the Korea Forest Service sent an automatic text message to the Seocho Ward Office, informing the office of the possibility of a landslide and urging it to warn its citizens.

Seocho Ward, where the mountain and landslide-hit villages are located, allegedly ignored the message. It denies receiving any such message.

According to the national forest authority, Mount Umyeon was classified as the highest risk area for a landslide when the heaviest downpour in a century battered Seoul and central regions.

On the day of the landslides, other ward offices of Seoul, including neighboring Gangnam, issued a landslide advisory, or a warning. Seocho issued neither of them.

A mini-earthfall occurred in Mount Umyeon in September last year, which should have provided a chance for the ward officials to seek precautionary measures, the residents said.

“Last September, 200 millimeters of rain pummeled the mountain, causing earth, sand and rocks to fall from it. As it is made, in large part, of earth (rather than rocks), the possibility of landslides was high,” an official at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aid, declining to be named.

By Lee Sun-young (milaya@heraldcorp.com)

 

(한글기사)

우면산 산사태 집단소송 검토



'우면산 산사태' 피해지역 주민들이 지방자치단 체를 상대로 집단소송을 검토하고 있어 18명의 목숨을 앗아간 대형 참사의 책임  공 방이 법정 다툼으로 번질 전망이다.

특히 산림청의 산사태 예보 권고를 외면해 화를 키웠다는 지적을 받는 서초구의 예방ㆍ사후 조치가 적절했는지를 두고 논란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우면산 산사태로 3명의 사망자를 낸 래미안 방배아트힐 아파트 자치회장인 곽창 호(55)씨는 31일 "산사태와 관련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법적 대응을 하겠다"

고 밝혔다.

곽씨는 "피해현황 집계를 나름대로 하고 있고 가장 중요한 것은 사고의 원인 규 명"이라며 "서초구와 서울시가 천재(天災)라고 계속 주장하는데 우선 전문가 등을 통해 충분히 막을 수 있는 인재(人災)였음을 밝히려고 한다"고 말했다.

4명이 숨진 방배동 전원마을 주민 역시 지자체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준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집 바로 앞 산자락에 위태롭게 서있는 나무들을 베어달라고 구청에 요청했지만 무시당했다는 주민 박이정(76)씨는 "큰 재난이 예상됐는데도 안일하게 생각해서  사 람이 죽고 재산피해가 난 것 아니냐"며 "복구작업이 어느 정도 마무리된 주민들이 모여 소송을 계획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법원은 그동안 자연재해로 발생한 인명ㆍ재산피해에 대해 시설물 관리나 재해방 지 조치의 적절성을 따져 지자체에 법적 책임을 물어왔다.

이번 산사태 피해를 놓고 소송이 제기된다면 서초구가 산사태 위험지역인  우면 산에 적절한 예방조치를 했는지, 사고가 날 당시 피해를 최소화하려는 노력을 어느 정도 기울였는지가 핵심이다.

서초구는 우면산이 '산사태 위험등급 1등급 지역'으로 분류됐는데도 별다른  예 방대책을 취하지 않았고 사고 당시 산사태 위험을 알리는 산림청의 휴대전화 문자메 시지(SMS)를 받고도 무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산림청은 산사태 위험이 있으면 일선 지자체에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특보  발 령을 권고하고 일선 시군구는 실제 기상상황 등을 판단, 특보를 내려 주민 대피를 유도하도록 돼 있다.

실제로 우면산 산사태가 발생한 27일 강남ㆍ중랑ㆍ금천ㆍ종로 등 서울의 다른 자치구는 산사태 주의보나 경보를 발령했지만 정작 서초구는 어떤 특보도 내리지 않 았다.

서초구는 "담당 공무원들이 위험을 알리는 문자메시지를 받은 적이 없다"면서 "

우면산은 대부분 산사태 위험등급 1등급이 아닌 2ㆍ3등급 지역이고 이번 산사태도 산지 상부 2ㆍ3등급지에서 났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