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World

Terrorist wanted to meet S.Korean president

The Norwegian mass murderer wished to meet South Korean President Lee Myung-bak along with other global leaders, according to reports.

Anders Behring Breivick included President Lee on the list of global leaders that he want to meet in his 1,518 page document entitled “2083: A European Declaration of Independence.”

He mentioned the Pope and Putin, and other global leaders such as Geert Wilders and Taro Aso.

Geert Wilders is known as one of Europe’s most high profile right-wing political leaders in the Netherlands, however Wilders has described the man “violent and sick” according to reports.

Breivik had also a certain degree of interest in South Korea and Japan by not only wanting to meet the current Korean president and former Japanese prime minister, but also naming both countries as “models” of monoculture.

He wrote that they “represent many of the European classical conservative principles of the 1950s.” He also said they are the most peaceful societies “where you can travel freely everywhere without the constant fear of getting raped, ravaged, robbed or killed”.

By Christopher Kim

Intern Reporter
(chriskim1006@gmail.com)
Edited by Rob York



<한글 번역>

노르웨이 테러범 "이명박대통령 만나고싶었다"

노르웨이 테러범 안데르스 브레이빅은 자신이 작성한 ‘2083: 유럽독립선언’에 만나고 싶은 인물 중 이명박 대통령을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자문자답으로 제작된 선언문에 브레이빅은 가장 만나고 싶은 인물로 교황 또는 푸틴이라고 말했다. 다른 인물 중에는 헤르트 윌더스, 이명박 대통령 그리고 아소 다로 전 일본 총리를 포함했다.

윌더스는 네덜란드 자유당 당수로 반이슬람과 반이민을 주장하는 극우 정치인이다. 하지만 윌더스 브레이빅의 행동에 대해 “잔인하다고” 말해 테러범과의 관계를 거부했다고 아이리시 타임스가 전했다.

그는 한국과 일본의 단일민족주의가 1950년대 유럽과 유사하다며 이들을 본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브레이빅은 또 이 두나라가 평화롭고 안전해서 성폭행, 살인과 도난으로부터 자유롭다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