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World

Bodies fall in China train disaster clean-up

Public anger is mounting in China after a video of bodies falling from train carriages during a post-crash clean-up operation appeared online, the Daily Telegraph reported.





The Chinese government is being criticized for trying to cover up the deadly train accident in Zhejiang province in the east of the country without a full investigation. The disaster left 43 people dead and 210 injured.

Immediately after the incident, eight mechanical diggers were dispatched to dig trenches to bury train carriages.

A video showing at least two bodies falling out of the carriages later appeared online.

The first body appears to fall from a carriage 18 meters off the ground. As a scream is heard in the background, the second body falls out of a train window as a mechanical digger rolls a carriage into a ditch.

This video was viewed more than 1.2 million times in less than a day, triggering criticism of the Chinese government’s careless approach.

According to an online poll of more than 44,000 people, 97 percent were unhappy with the government’s response to the disaster. With only a few hundred supporting the Communist party, 93 percent said the party’s management was “extremely poor, showing a total disregard for human life.”

Meanwhile, the Chinese government has instructed the media not to report on the accident in depth.

“Do not investigate the cause of the accident. On television, provide the relevant information, but be careful of the music used,” the instructions said.

Although two senior rail officials and the head of the Shanghai railway bureau were fired, a spokesman for China’s Railways ministry, Wang Yongping, reaffirmed China’s “confidence” in its rail network at a press conference.

However, a popular comment shared online said, “When a country is corrupt to the point that a single lightning strike can cause a train crash ... none of us is exempt. China today is a train travelling through a lighting storm. We are not spectators; all of us are passengers.”

By Jung Eun-jung
(kristin2j@gmail.com)
Intern reporter

<한글 요약>

中 사람 떨어지는데도 기차잔해 치우는 충격 영상

중국 원저우 고속 열차 사고 현장의 졸속 사고 수습과정이 온라인에 영상으로 게재되면서 중국 여론의 비난을 사고 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레프가 보도했다.

이 영상은 최소한 두 명의 신체가 열차 잔해를 사고현장 주변에 묻는 과정에서 고속 열차 밖으로 떨어지는 모습을 담고 있다.

43명의 사망자와 210명의 부상자를 초래한 고속열차 추돌 사고 현장에는 굴착기 등 대형 중장비를 동원해 고속 열차 잔해를 처리하기 위해 8명의 작업 인부가 급히 파견되었다.

실제 영상에서 비명소리와 함께 한 명의 몸은 18미터 높이의 객차 잔해에서 떨어지고 다른 하나는 굴착기가 열차를 굴리자 객차 창문에서 떨어진다.

이 영상은 하루 안에 120만 명의 조회 수를 기록했으며 사고 현장을 수습하는 데 급급한 나머지 중국 정부가 인명 구조 작업에 소홀 하다는 비난을 불러 일으켰다.

이에 따라 44,000명을 상대로 한 온라인 여론 조사에서 97%가 중국 정부의 고속 열차 사고 처리에 불만을 표 했고 93%는 공산당의 사고 대응이 “인명 구조를 중시하지 않은 채 형편없이 이루어 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언론 보도 제재를 위해 언론 및 방송사에 이번 고속열차 사고에 관한 보도를 최대한 자제하고 사고의 원인을 조사하지 말라는 내용의 지침서를 내렸다.

두 명의 상하이 철도부 장관을 비롯한 관계자 두 명이 해직되었지만 왕융핑 철도부 대변인은 여전히 중국 철도망과 산업에 자신감을 비추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러나 중국 인터넷 상에서 유명해진 논평에서는 “번개 한 번으로 고속 열차 추돌 사고가 일어날 만큼 타락한 국가인 중국은 오늘날 번개와 폭풍우 사이를 달리는 열차와 같다. 우리는 구경꾼이 아니라 바로 이 위험한 열차를 타고 있는 승객들이다.”라며 중국의 현 상태를 비판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