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Fake Kia ad stripped of Cannes award

By
  • Published : Jul 24, 2011 - 13:21
  • Updated : Jul 24, 2011 - 13:21
Creatives of a Brazilian campaign agency, Moma Propoganda, have been banned from next year’s Cannes Lions International Festival of Creativity after they used fake Kia Motors ads to win two awards at the Cannes awards.

Intended to promote the Kia Sportage’s dual-zone hot-and-cold climate control feature, the agency creatives illustrated family-friendly images on one side, juxtaposed with adult fantasies on the other to reflect contrasting images.

The ads were criticized for using sexual imagery and small children alongside each other.

However, Kia denied approving the ads, prompting the festival to launch an investigation.

Moma Propaganda could not provide proof that the campaigns were legitimately run and requested by Kia.

As a result, the festival stripped agencies of two awards -- a Silver Lion in the print category and a Bronze Lion in outdoor.

Furthermore, for the first time, Cannes festival disqualified the responsible creatives from entering nest year’s Cannes festival.

While Moma Propaganda refused to be contacted. Kia Motors Brazil public relations executive said it had no comment since it had not approved the campaign.

By Jung Eun-jung

(kristin2j@gmail.com)

Intern reporter



<한글 요약>

가짜 기아 광고 ‘칸 국제광고제’에서 퇴짜 맞아…



브라질 광고 회사 모마 프로파간다 (Moma Propaganda) 소속 광고 작가들이 올해 가짜 기아 광고 출품을 통해 수상한 것으로 드러나 수상 내역과 내년 칸 국제광고제 참여 기회가 박탈 되었다.



해당 광고 작가들은 기아 스포티지의 이중 구역 자동차 기후 컨트롤 특징을 홍보하기 위한 광고를 한쪽은 가정용 친근한 삽화로, 반대편은 성인용 동화로 구성해서 출품했다.



하지만 기아가 이 광고를 승인 한적이 없다고 하자 칸 측에서 조사를 시작했다.



모마 프로파간다 측은 조사 과정에서 수상작이 정당하게 기아 측이 요구한 광고이며 실제로 광고 된 점을 입증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칸 국제광고제는 모마 프로파간다 측이 수상한 프린트 부문 은사자 상과 옥외 광고 부문 동사자 상을 박탈했으며 사상 처음으로 해당 광고 작가들의 2012 칸 국제광고제 참여 자격을 박탈했다.



모마 프로파간다 측은 연락이 두절된 상이며 기아 자동차 브라질 지사의 홍보부 경영진은 기아 측에서 그 광고를 승인 한 적이 없기 때문에 이번 일과 관련, 아무런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