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amsung betting big on Galaxy Tab 10.1

Samsung Electronics appeared to be full of confidence as it launched its second-generation tablet PC, the Galaxy Tab 10.1, in Korea on Wednesday at the company’s headquarters in southern Seoul. 


(Samsung Electronics Co.)

(Samsung Electronics Co.)


Shin Jong-kyun, chief of the global electronics company’s mobile business unit, pledged to sell more than five times more tablets than last year, despite the first Galaxy Tab not having sold as well as Samsung would have preferred.

The previous tablet with a smaller 7-inch display reportedly sold about 450,000 units at home, and about 2 million globally, but it’s already old news that many of the units are said to be sitting in inventory.

Apple’s iPads, in comparison, have sold around 26 million.

Shin said upgrades for the 7-inch tablet were imminent.

While there may have been some disappointment over the first tablet, Samsung was determined to stay upbeat, and industry watchers agreed that the positive outlook may be justified.

Running on the Google’s Honeycomb 3.1 operating system, the new tablet is lighter and thinner than Apple’s iPad 2.

The Galaxy Tab 10.1’s LCD display — slightly bigger than the 9.7 inches of the Apple tablet -- also boasts higher pixels than the iPad and is said to have a crisper image quality. 

The Tab 10.1 was priced at 671,000 won ($632) won for the 16GB model and 748,000 for the 32GB model. Apple’s iPad 2 is priced at 640,000 won and 770,000 won, respectively, for corresponding memories.  

Regarding smartphones, Shin recently said Samsung expects sales to top 60 million this year, beating its annual target.

But stiff competition from Apple, ironically one of Samsung’s biggest clients -- is inevitable as the California-based company is expected to unveil the iPhone 5 as early as September this year.

Samsung and Apple are also currently enmeshed in a legal battle over patent rights.

Samsung has already launched the 10.1 tablet in overseas markets such as the U.S. and Southeast Asia. 

By Kim Ji-hyun  (jemmie@heraldcorp.com

<한글 기사>

한국형 콘텐츠 강화 '갤럭시탭10.1' 출시



16GB 와이파이 모델 가격 67만원대..아이패드2와 비슷



특화형 콘텐츠을 통해 한국형 태블릿으로 재탄생한 '갤럭시탭 10.1'이 태블릿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삼성전자는 20일 서울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고 구글 허니콤 3.1 운영체제(OS) 기반의 '갤럭시탭10.1'을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고 20 일 밝혔다.

지난 3월 미국 올랜도에서 열린 정보통신전시회(CTIA 2011)에서 처음 공개된  '갤럭시탭 10.1'은 6월 미국을 시작으로 유럽과 동남아 시장에 진출한 데이어 마침내 한국 시장에도 모습을 드러내게 됐다.

관심을 모았던 가격은 와이파이 기준 32기가비이트(GB) 모델이 74만8천원, 16GB 모델은 67만1천원으로 애플의 '아이패드2'와 비슷한 수준으로 결정됐다.

이번 제품은 지상파 DMB 등 멀티미디어 기능을 강화하고 신문과 책, 교육 등 국내 특화형 콘텐츠를 탑재해 국내 소비자들의 요구를 최대한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신문 12종, 잡지 24종, 도서 11만권, 전문정보 100만건 등을 이용할 수 있는 리더스 허브와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메시지를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는 소셜 허브 애플리케이션이 탑재됐다.

또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PPT) 파일 편집에 한글 뷰어까지 가능한 '폴라리스 오피스'와 '아이나비 3D' 네비게이션 앱(WiFi/KT), 중•고등학생을 위한 '스마트 에듀' 등도 이용할 수 있다.

쾌적한 멀티미디어 환경 구현을 위한 성능과 함께 휴대성을 강화한 점도 눈길을 끈다.

WXGA(1280×800)급 고화질 대화면을 탑재했지만 두께는 8.6mm, 무게는 커피 레귤러 사이즈와 비슷한 570g(WiFi 모델 기준, 3G 모델은 575g)에 불과하다.

1기가헤르츠(㎓) 듀얼코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와 HSPA+ 21Mbps망(3G 모델)과 어도비 플래시를 지원하는 등 PC와 유사한 모바일 인터넷 환경을 제공한다.

듀얼 스테레오 스피커를 통해 MPEG4/H263/H264/WMV 등 다양한 코덱의 동영상을 재생할 수 있으며 태블릿에 저장된 영상과 사진을 TV로 연결해서 볼 수 있는 고화질 멀티미디어인터페이스(HDMI) 기능도 갖췄다.

이외에도 인터렉티브 미디어 형태의 지큐(GQ), 아레나(Arena), 나일론(Nylon) 등의 디지털 잡지를 이용할 수 있으며 뽀로로 스티커북, TED 플레이어 등 우수 콘텐츠도 지속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신종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오랜 준비를 통해 우리나라 고객들에게 최 적화된 태블릿을 소개하게 돼 기쁘다"라며 "갤럭시탭 10.1은 다양한 용도로 우리들 의 삶을 더욱 편리하게 변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