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S stars accept YouTube marine ball invites

LOS ANGELES, July 18, 2011 (AFP) - Hollywood stars Justin Timberlake and Mila Kunis have accepted YouTube invitations from two US marines, one serving in Afghanistan, to accompany them to military balls.

And singer-turned-actor Timberlake and "Black Swan" star Kunis are having fun with the invitations by a male and female Marine, which went viral on the video-sharing site last week.

"Marines have a lot of balls," Kunis told the Today show on MSNBC on Monday, confirming that both of them had accepted their invitations to separate balls in November.

"We want to pay honor to our country and embrace their balls," added Timberlake, who starred in last year's Oscar-winning Facebook movie "The Social Network."

The story started when a Marine Sgt. Scott Moore, stationed in Musa Qala, southern Afghanistan, posted a video on YouTube inviting Kunis to the Marine Corps Ball on November 18 in Greenville, North Carolina.

Kunis, who co-starred with Natalie Portman in last year's sexually-charged hit movie "Black Swan," was asked about the invite during a press interview and spontaneously said she would go.

That prompted female marine Corporal Kelsey De Santis to issue an invitation to Timberlake -- co-starring with Kunis in a new movie "Friends With Benefits" -- to a Marine Corps Ball on November 12 in Washington DC.

"So Justin you wanna call out my girl Mila, well I'm gonna call you out and ask you to go to the Marine Corps Ball with me," said De Santis, who is stationed in Virginia and is a martial arts expert.

Timberlake confirmed he will attend, quipping: "I don't get asked out, ever. So, I was very flattered by that. And I hear that she's trained in martial arts, so I'm hoping we can tussle at some point.

"That last bit was a joke," he added.

And it doesn't stop there: on Friday veteran US comedy actress Betty White, 90, was invited to a marine ball by Sgt. Ray Lewis, who has served in Afghanistan and Iraq.

"She's funny, she's sweet, she's mature, she's the all around perfect woman," Lewis says in the YouTube video invitation.

But the 89-year-old declined, diplomatically. "I am deeply flattered and truly appreciate the invitation, as everyone knows I love a man in uniform,"

she said, in a statement forwarded by her publicist.

"But unfortunately I cannot accept, as I will be taping an episode of 'Hot In Cleveland,'" she said, referring to her hit show about three ageing showbiz veterans who find renewed fame when they unexpectedly land in Cleveland, Ohio.

 

<한글기사>

팀버레이크, 女軍 데이트 신청에 "OK"

최근 할리우드의 떠오르는 스타 밀라 쿠니스가 미국 해병대 하사관의 유튜브 초대장에 “OK”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해병 사이에서 스타들에 동영상 데이트 신청을 하는 사례가 유행하고 있다.

이달 초 할리우드 스타 밀라 쿠니스는 미국 해병대 하사관인 스콧 무어의 유튜브 초대장을 받았다. 오는 11월 18일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서 열리는 해병대 무도회에 함께 가달라는 것. 9일 영화 ‘프렌즈 위드 베네피츠(Friends With Benefits)’ 홍보차 가졌던 언론 인터뷰에서 이에 대한 질문을 받은 쿠니스는 자연스럽게 가겠다고 답했고 이 소식은 온라인에서 입소문을 타고 빠르게 퍼졌다.

이를 본 여성 해병 켈시 데 산티스도 용기를 냈다. 영화에서 쿠니스의 상대역으로 출연한 저스틴 팀버레이크에게 11월12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또 다른 해병대 무도회에 와 달라고 동영상 초대장을 띄운 것이다. 팀버레이크는 “데이트 신청을 한 번도 받아 본 적이 없어 이번 초청에 매우 으쓱하다. 무술 유단자라고 들었는데 언젠가 몸싸움도 한번 했으면 한다”며 재치있게 초대를 수락했다. 물론 마지막 말은 농담이었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여기에 지난 15일에는 미국의 원로배우 베티 화이트(90)에게도 동영상 초대장이 날아들었다.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서 복무했던 해병 레이 루이스 병장이 “그녀는 재미있고 상냥하며 어느 모로 보나 완벽한 여자”라며 해병 무도회에 초대한 것. 화이트가 초대에 응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18일 MSNBC의 ‘투데이쇼’에 출연한 쿠니스는 “해병들은 무도회가 참 많군요”라며 팀버레이크와 자신이 11월에 있는 각기 다른 해병 무도회에 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팀버레이크는 이에 대해 “국가에 경의를 표하고 싶어 이번 초대를 받아들였다”고 덧붙였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