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aunas, hospitals warned over water bacteria

Health authorities found higher than normal levels of legionella bacteria in 40 bathhouses, saunas and hospitals in Seoul.

The bug can lead to Legionnaires’ disease, a potentially fatal form of pneumonia, whose symptoms include chills, high fever, cough, fatigue, muscle aches and headaches. 

(MCT)
(MCT)


Young children, the elderly and anyone with a weak immune system are the most susceptible.

The city government conducted sweeping tests of 735 water facilities in 236 buildings in the city between April and June. Of them, 50 faucets, shower heads, cooling-water pumps and other places in 40 buildings were found to have legionella bacteria higher than acceptable level of 1,000 CFU per litter.

The authorities ordered the building owners to clean up and sterilize their water facilities.

They will also examine department stores, discount stores, fountains and larger buildings between July and September.

There are 17 Legionnaires’ patient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one in Seoul in June, down from 30 nationwide and nine in Seoul last year.

(Herald Online)

Edited by Rob York

(한글기사)

찜질방, 목욕탕에서 과다 레지오넬라균 검출 

서울시는 지난 4월부터 2개월간 시내 찜질방, 목욕탕, 병원 등 236곳의 샤워기와 수도꼭지, 냉온수, 냉각탑 수 735건을 검사한 결과 전체의 6.8%인 50건에서 기준치(1천CFU<세균 집락수>/ℓ이상)를 웃돈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됐다고 18일 밝혔다.

장소별로는 찜질방과 목욕탕 37건, 병원 10건, 대형건물 2건, 호텔 1건 등의 순으로 기준치를 초과한 레지오넬라균이 나왔다. 반면 노인요양시설(76건)에서는 기준치를 넘는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되지 않았다.

서울시는 레지오넬라균 기준을 초과한 목욕장, 병원 등 40곳(50건)의 건물주나 관계자에게 청소, 살균, 소독 등을 하도록 한 뒤 다시 검사중이다. 7~9월에는 백화점, 대형할인점, 분수대, 대형건물 등을 상대로 검사할 예정이다.

따뜻하고 습기 찬 환경에서 잘 번식하는 레지오넬라균은 대형건물의 냉각탑 물, 샤워기, 수도꼭지 등에 있다가 호흡기를 타고 감염되는 경우가 많으며,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염되지는 않는다.

감염되면 급성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으며, 특히 만성 폐 질환자, 당뇨, 고혈압환자, 흡연자, 면역력 저하 환자 등이 취약하다.

시 관계자는 “레지오넬라균은 수소이온농도(pH) 7.2~8.3, 기온 25~45도의 환경조건에서 생존한다”며 “냉각탑의 청소나 소독 후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되지 않았더라도 방치하면 10일 정도 후에 청소나 소독 전의 상태로 되돌아갈 수 있는 만큼 주기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다중이용시설의 수도꼭지와 냉각탑 수 등 1천200건을 검사해 17.5%인 210건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레지오넬라균을 검출했으나 재검사 결과 모두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지난해 전국적으로 30명의 레지오넬라균 환자가 발생했으며 이 중 서울에서 9명이 발병했다. 올해 6월말 현재 전국은 17명, 서울은 1명이 감염된 상태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