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World

Three children stuck in a car at 40℃ while mother goes shopping

A British mother has been accused of leaving her three children unattended in a sweltering car for 45 minutes while she went shopping, the Daily Mail reported.

Kelly Langham, 26, abandoned her three kids aged two, five and eight to go to a Cash Converter store as the temperature inside the car rose to 40 degrees Celsius.

A witness reported that the youngest child was strapped into a car seat and was “screaming, crying and red in the face.” Suffering from the heat, the children began honking the car’s horn to call for help.

Once a passer-by called the police, the dehydrated and severely traumatized youngsters were rescued.

Langham, who ran up to the car just when the police arrived, explained she was stuck in a queue at the store and had not realized how hot it would become inside the vehicle.

Her lawyer claimed that Langham had not intended to leave the children in a dangerously high heat and she had wound down windows, genuinely having no idea that the car would heat up to 40 degrees Celsius.

However, the mother admitted having taken amphetamine earlier that day as she has become a drug addict after struggling with parenting since her husband went to prison last year.

She pled guilty to committing willful child neglect and possessing amphetamine and court magistrates warned her that she could be jailed.

The case was adjourned until August 1. Her three children are being cared for by another family member.

By Jung Eun-jung
(kristin2j@gmail.com)
Intern reporter

<한글 요약>
엄마는 쇼핑 중…아이들 찜통차서 사투

쇼핑 하느라 45분 동안 세 아이를 찜통 더위의 차 안에 방치해 둔 혐의로 영국 여성이 경찰에 체포되었다고 영국 데일리 메일리 지에서 알렸다.

26살의 켈리 랭함씨는 중고품 판매 매장 캐시 컨버터 (Cash Converter)에서 쇼핑을 하는 동안 40도가 넘는 차 안에 두 살, 다섯 살, 여덟 살의 아이들을 방치해두었다.

목격자의 말에 의하면, 두 살 배기 아이가 좌석 벨트로 고정된 상태로 얼굴이 벌게 져 소리를 지르며 울고 있었다고 한다. 뜨거운 열기에 견디다 못한 아이들이 차의 경적을 울려 도움을 청했다.

이를 본 행인이 경찰을 불렀고 탈진 상태에 정신적으로 심각히 충격을 받은 아이들이 구조 되었다.

경찰이 도착 했을 때 마침 돌아온 랭함씨는 매장 내 줄이 너무 길어서 늦어졌다며 차 안이 이렇게 까지 더워질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변호인은 그녀가 일부러 아이들을 방치 한 것이 아니라 창문도 조금 내렸었고 진심으로 40도가 될 정도로 열기가 가득할 줄 몰랐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녀는 약물 중독으로 그 날도 암페타민을 복용했으며 남편이 작년 감옥에 들어간 이후 자녀 양육과 씨름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그녀가 의도적인 자녀 방관과 암페타민 복용 사실에 관해 죄를 인정했지만 치안 판사는 그녀가 감옥살이를 해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 소송은 8월 1일까지 휴정되었으며 세 자녀는 다른 가족에 의해 보살핌 받고 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