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ports

Tiger Woods endorsing Japanese product

 (YouTube)
 (YouTube)


After sex scandals that came to light in 2009, Tiger Woods lost many deals with companies such as Gillette, Gatorade and AT&T. But the 35-year-old golfer has returned to TV commercials as the spokesperson for a Japanese heat rub, according to reports.

Katsuhiro Kaji, spokesman for Kowa Co., that makes the Vantelin Kowa rub, said the firm offered a deal to Woods late last year. Kaji also said that the company did not think the athlete’s reputation put the heat rub therapy product in jeopardy.

Woods once signed a three-year deal with Asahi Soft Drink in 1997 to promote a coffee brand.

Many other celebrities have appeared in Japanese advertisements for financial gain.

In the 1980s “Rambo” star Sylvester Stallone starred in a packaged ham commercial. Arnold Schwarzenegger also endorsed on-the-go Cup o’ Noodles.

Woods lost an estimated $35 million a year in cancelled endorsement deals as a result of his scandal, according to Forbes. But he is still the world’s richest athlete with a $22-millon lead over basketball player Kobe Bryant.

Woods had to miss the U.S. Open due to injury, and he may not make the British Open July 14-17.

By Christopher Kim
Intern Reporter
(chriskim1006@gmail.com)
Edited by Rob York

<한글 번역>


2009년 11월 성추문이 이후 질렛, 캐토레이드 그리고 미국 통신사 AT&T와 같은 대형 스폰서들과 계약이 중단된 타이거 우즈가 일본 내에서 진통제 광고에 등장한다고 영국 데일리 메일이 보도했다.

제품을 생산하는 고와 그룹의 가츠히로 가지 대변인은 “우즈가 골프 선수로서 세계 최고라는 점이 신제품 TV 광고와 잘 맞아떨어진다고 판단했다”고 후원 배경을 설명했다. 우즈는 1997년에도 일본 내에서 커피 광고 모델을 한 경험도 있다.

우즈 외에도 유명인들이 일본 회사들과 계약을 맺으며 큰 수익을 낸 스타들도 있다. 80년대에는 람보로 유명한 실베스터 스탤론은 포장햄 그리고 터미네이터 주인공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컵라면을 선전해 큰 인기를 끌었다.

미국의 포브스지에 따르면 스폰서 계약 중단 이후 약 3천5백만불(약 372억원)의 손해를 보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우즈는 여전히 2200만불(약 234억원) 차이로 농구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을 따돌리고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다.

한편 우즈는 부상으로 지난 U.S오픈과 이번 14부터 열릴 브리티시오픈에도 불참하기로 했다.


동영상 보기: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