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nglish Eye

Waking up with a foreign accent

An American woman named Karen Butler went to the dentist to remove several teeth and came out speaking a foreign -- slightly Irish -- accent.  She is believed to be suffering from a rare neurological disorder called foreign accent syndrome (FAS).

This complication was first diagnosed in Norway in 1941 when a woman was hit by shrapnel from an air raid in World War II. Since then, there have only been about 100 known cases of FAS.

Neurologist Ted Lowenkopf, director of the Providence Stroke Center in Portland explains that FAS development is “usually the result of a brain injury, which can come from stroke, head trauma or other diseases that can damage brain tissue, like multiple sclerosis.” Lowenkopf is the doctor who diagnosed Butler with FAS. 

According to her recent interview with NPR, a nonprofit radio broadcaster, Butler, born in Bloomington, Illinois, began speaking in an accent about a year and a half ago after she woke up from anesthesia at the dentist’s office. 

“I just went to sleep and I woke up and my mouth was all sore and swollen, and I talked funny.  And the dentist said, ‘You’ll talk normal when the swelling goes down,’” Butler told NPR. 

Unfortunately, while the swelling went down, the accent remained. Neurologists suggest that Butler probably suffered a small stroke when she was under anesthesia. 

While most people suffering from FAS tend to become depressed or stressed out because of their change in accent, Butler claims to actually like her new one.  She told NPR that her new accent has made her more outgoing and is a good conversation starter.  

There have been several similar cases of FAS reported in recent years. For example, British newspaper the Sunday Times published an article in April 2010 about Sarah Colwill, who went from suffering regular migraines to suddenly speaking in a Chinese accent. 

It is believed that FAS usually goes away after a while, though the time it takes for normal speech to come back varies between patients. Unfortunately, this syndrome is still relatively unfamiliar and remains a mystery because of the lack of case studies.

By Park So-eun

(spark@heraldcorp.com)

(한글번역)

마취에서 깨어나니 외국인 억양이 …

이빨을 뽑기 위해 치과에 간 미국인, 캐런 버틀러의 말투는 갑자기 아일랜드로 바뀌었다.  그녀는 희귀병인 ‘외국인 억양 증후군’이란 신경장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병은 1941년 노르웨이에 한 여성이 2차 세계대전 중 공습 파편에 맞은 후 처음으로 진단됐다. 그 이후로 외국인 억양 증후군이 진단된 경우는 약 100번 정도이다.  

외국인 억양 증후군은 “보통 뇌졸중, 머리외상이나 다발성 경화증 등 뇌 조직관련 기타 질병으로 인해 뇌 손상으로 인한 결과” 이라고 프로비던스 뇌졸중센터의 이사 신경학자 테드 로웬코프가 설명했다. 로웬코프는 버틀러의 외국인 억양 증후군을 진단한 의사이다.

비영리 라디오 방송국 NPR과의 인터뷰에 따르면, 버틀러는 일리노이주의 블루밍턴에서 태어났지만, 치과에서 마취에 깨어나고 나니 갑자기 억양이 바뀌었다. 

버틀러는 인터뷰에서 “자고 일어났더니, 입이 조금 아팠고 부어 올라 말이 좀 이상하게 나왔고, 치과 의사는 ‘부기가 가라앉으면 괜찮아질 거야’ 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부기는 가라앉아도 말씨는 그대로였다. 버틀러씨가 마취상태였을 때 뇌졸중을 겪었다고 신경학자들이 제안했다.

외국인 억양 증후군을 겪고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말투가 바뀌어 주로 우울해지거나 스트레스가 쌓이는데 버틀러씨는 새로운 말투를 즐긴다고 했다. 그녀는 NPR 인터뷰에서 새로운 말투 때문에 더 활달해졌고 낯선 사람들과 대화를 시작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몇 년간 유사한 외국인 억양 증후군사건이 보도되었다. 2010년 4월에 영국신문 “썬데이 타임즈” 기사에 따르면 한 여성 사라 콜윌은 주기적인 편두통을 겪다가 갑자기 중국 말투로 말하기 시작했다.

외국인 억양 증후군은 좀 지나면 사라진다고 알려져 있지만 정상적인 말투로 돌아오는 시간은 각 환자마다 다르다.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적당한 사례 연구가 없어서 이 증후군은 아직 자세히 알려지지 않아서 수수께끼로 남아 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