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Business

Under pressure, SKT leads phone fee cut


The government announced its telecom fees discount plan on Thursday, which included a 1,000 won cut in SK Telecom’s basic service fees and 50 free text messages every month.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the state telecom regulator, said it agreed with SKT, the country’s top mobile carrier, to provide a 1,000 won discount for all customers, along with more text messages, both beginning in September.

The other two mobile carriers ― KT Corp. and LG Uplus ― are soon expected to announce their own discount plans following SKT’s decision, according to Hwang Chul-jeung, director-general of the telecom policy bureau at the KCC.

“We have about three months before implementing the new measures, which means there is time for negotiations with the two telecoms,” he said.

Currently, subscription costs and the basic service fees for the three telecoms are: 36,000 won and 12,000 won for SKT; 24,000 won and 12,000 won for KT; and 30,000 won and 11,900 won for LG Uplus.

Beginning in July, SKT expects to introduce a customized smartphone monthly payment plan that fits the customers’ use pattern of voice minutes, text messages and data, said SKT officials.

The plan released by the leading mobile carrier amounts to an overall 750 billion won discount per year, they said.

This comes after the state task force said it would push telecoms to release new monthly payment plans for smartphone owners in July. Two options include having the smartphone users compose their payment plans depending on the usage amounts of voice minutes, text messages and data, and having the smartphone owners freely use the three categories within the budget limit for the plan they subscribed to.

The government will also make improvements to the international mobile equipment identity number system this month so that people can buy gadgets directly from manufacturers and insert a universal subscriber identity module belonging to any telecom to activate the service.

Weekly discussions between related governmental branches ―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the Finance Ministry and the Fair Trade Commission ― were held March 3-April 28 to form the draft of the plan.

The taskforce-drafted plan, which was negotiated with the country’s three mobile carriers, earlier this month included offering 50 more free text messages every month and halving subscription costs for seniors and teenagers.

However, the plan was fiercely debated by ruling Grand National Party lawmakers, who claimed telecoms must lower basic service rates and scrap subscription costs for all customers.

But the telecoms argued back saying that the discount was almost impossible because of a reduction in revenue ― 600 billion won if they cut their basic service rate by 1,000 won a month ― for all customers.

They also said it would force them to curb investments in going forward with new projects and building and maintaining networks across the nation.

By Cho Ji-hyun (sharon@heraldcorp.com)


“겨우 1000원?”...통신요금 인하안에 소비자 ‘분통’

“겨우 1000원 깎아준다고?”

정부가 통신요금을 줄이겠다고 나섰을 때 소비자들은 반색했다. 스마트폰이 보급되면서 청구서의 요금을 확인하기 두려워진 소비자들이 많았던 탓이다. 몇 년 새 슬금슬금 높아진 기본료에 대해서도 불만이 크던 참이었다.

마침내 베일을 벗은 요금 인하안의 정체는 월 1000원 할인과 무료 문자 메시지 50건, 맞춤형 요금제 등으로 요약된다. SK텔레콤이 연 7500억원의 적자를 감수하고 방통위의 권고를 받아들였다지만, 소비자들의 반응은 썰렁하기만 하다. 주머니 사정이 나아질까 기대했던 소비자들은 실망을 넘어 배신감까지 느끼고 있다.

직장인 김윤지(31) 씨는 “어차피 카카오톡을 쓰면서 문자 메시지는 거의 쓰지 않는다. 문자 50건 무료 제공은 생색내기에 불과하다. 보통 휴대전화 요금이 7~8만원씩 나오는데 거기서 1000원 깎아주는 게 얼마나 살림에 보탬이 되겠냐”고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아이디 woori2000 누리꾼도 “대단한 친서민 정책이다. 이러다 등록금도 1만원 내려주겠다고 할 기세”라고 요금 인하안을 비꼬았다.

기본료 소폭 인하·문자메시지 무료 제공과 함께 내놓은 ‘맞춤형 스마트폰 요금제(선택형 요금제)’에 대해서도 호불호가 엇갈리고 있다. 사용자의 이용 패턴에 따라 음성, 데이터, 문자 등을 자유롭게 조절해 통신비를 설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소비자의 선택권을 존중한 정책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데이터 사용량이 많은 스마트폰 이용자들에겐 이 또한 비용 절감 면에서 매력적이지 않다는 평가다.

특히 ‘올인원55(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쓰는 소비자들에겐 맞춤형 요금제가 큰 의미가 없다. 올인원55의 경우 월 5만5000원에 음성 300분, 문자 300건, 데이터는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맞춤형 요금제에서 데이터 1GB(1만5000원), 음성 300분(약 4만원)을 쓰는 소비자의 경우, 데이터 무제한에 문자 300건까지 포함된 기존 올인원55 요금제를 선택하는 편이 낫다.

맞춤형 요금제에 대해 아이디 novieos의 누리꾼은 “요금 혜택이 크게 느껴지진 않지만 자기 소비 패턴에 맞게 통신비를 조절할 수 있다는 면에서 의미 있는 시도인 것 같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아이디 TmRaid의 누리꾼은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이용하고 있는 입장에서는 맞춤형 요금제 안에 ‘데이터 무제한’ 옵션이 없다면 기존 요금제를 유지하는 편이 낫다. 결국 기본료 1000원 할인받는 것 외엔 체감할 혜택이 없다”고 실망감을 드러냈다.

한편, 소비자들은 ‘맞춤형 요금제’를 방패 삼아 기존의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가 슬쩍 폐지되지 않을까 우려를 나타냈다. SK텔레콤 측은 요금 인하안을 발표하면서 무제한 요금제 폐지를 검토하고 있지는 않다고 못 박았다. 그럼에도 최근 급격히 늘어난 데이터량을 부담스러워하는 통신사들의 태도에 비춰볼 때,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폐지하는 것도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고 소비자들은 보고 있다.

헤럴드경제 <이혜미 기자 @blue_knights>
ham@heraldcorp.com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