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Japanese upper house agrees to return Korean books

   TOKYO, May 27 (Yonhap) -- The upper house in the Japanese Diet on Friday ratified an agreement on the return of ancient Korean texts to Seoul, completing a legal process for the transfer considered key to improving bilateral relations.

   The House of Councillors in Tokyo approved the ratification bill on a 145-86 vote, about a month after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the lower house, passed the bill. It is expected to take effect next Tuesday, following a Cabinet meeting.

   Last November, Japan agreed to return a total of 1,205 volumes of archives that were seized during its 1910-45 colonial rule of Korea, including texts of royal protocols known as "Uigwe."

   The deal represented Tokyo's first concrete step forward after Prime Minister Naoto Kan in August pledged to return the books and other Korean cultural relics as a show of goodwill. Japan is to return the texts within six months after the deal takes effect.

   The main opposition Liberal Democratic Party (LDP) voiced some opposition, saying Kan hastily reached the agreement without demanding Korea's return of Japanese books or considering other alternatives, but it didn't win much support in the house.

   The April passage in the lower house had virtually completed the process. If a treaty between Japan and another country is ratified by the lower house, it would go into effect after 30 days, regardless of the decision at the upper house.

   Uigwe is a collection of documents from the Joseon Dynasty

(1392-1910) containing details on procedures and formalities conducted for weddings, funerals, banquets and receiving foreign missions as well as cultural activities of the royal family.

   Japan is believed to be holding 167 Uigwe books, including 81 originals, at its Imperial Household Agency, after the books were looted from a Buddhist temple in 1922. South Korea has 3,563 Uigwe books, 703 of them originals.

(Yonhap News)

日국회, 한일도서협정 비준

중의원 이어 참의원 찬성 다수 가결..내주 내각회의 거쳐 발효될 듯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일본이 한반도에서 약탈한 도서 1천205책을 한국에 돌려준다는 내용의 한일도서협정이 일본 중의원(하원)에 이어  참의원(상원) 을 통과해 비준됐다.

    일본 참의원은 27일 본회의를 열고 일본 정부가 제출한 한일도서협정 비준안을 찬성 145표, 반대 86표(유효 231표)의 찬성 다수로 가결, 비준했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사토 고지(佐藤公治) 외교방위위원장(민주당)의 경과보고를 거쳐 곧바로 찬반 투표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됐지만, 자민당은 이미  상임위원회(외 교방위위원회)를 통과한 도서협정에 대해 토론을 요구하며 끝까지 반대했다.

    토론자로 나선 기시 노부오(岸信夫) 자민당 의원은 "한국 장관이 다케시마(竹島

.독도의 일본식 명칭)를 방문하는 등 언어도단의 사태가 일어난 와중에 책을 넘겨주 는데 반대한다"며 "한국에 있는 일본의 주요 도서 반환을 요구하거나 프랑스처럼 장 기 대여하는 방식을 고려하지 않은 채 간 총리가 졸속으로 만든 도서협정은 일한(한

일) 관계에 화근을 남길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같은 주장은 자민당 등 일부 보수 야당 의원을 제외하고는 공감을  얻 지 못했고, 찬반 전자 투표에서 찬성 다수라는 결과가 나오자 니시오카 다케오(西岡

武夫) 참의원 의장이 도서협정이 승인됐다고 선언했다.

    이미 국회 논의를 끝낸 협정은 31일로 예상되는 내각회의를 거쳐 발효된다.

    일본 정부는 도서협정이 발효되면 협정 문구대로 '6개월 내 반환' 준비에  착수 할 예정이다.

    마쓰모토 다케아키(松本剛明) 외무상은 지난 24일 참의원 외교방위위원회에서 "

협정 발효 후 준비 기간을 거쳐 적절한 시기에 반환하겠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

올가을로 예상되는 이명박 대통령의 방일시에 책을 인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간 나오토(菅直人) 일본 총리는 지난해 8월10일 한국강제병합 100년  담화 에서 "일본의 통치 기간 조선총독부를 경유해 반출돼 일본 정부가 보관하고 있는 조 선왕실의궤 등 한반도에서 유래한 귀중한 도서를 한국민의 기대에 부응해 가까운 시 일에 인도하겠다"고 약속했고, 이후 지난해 11월 아시아태평양정상회의(APEC)가  열 린 요코하마(橫浜)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도서협정을 체결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말 임시국회에서 비준받기를 원했지만 여야 대립에 휘말려 무산됐고, 이번 정기국회에 다시 상정했다.

    중의원은 지난달 28일 도서협정을 찬성 다수로 통과시켰고, 참의원은 지난 19, 24, 26일 외교방위위원회 심의를 거쳤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