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N. Korean leader calls for early resumption of six-party talks: Xinhua

By 조정은
  • Published : May 26, 2011 - 20:04
  • Updated : May 26, 2011 - 21:55

  SEOUL/BEIJING (Yonhap) --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called for an early resumption of the long-stalled six-party nuclear disarmament talks when he met with Chinese President Hu Jintao during his latest trip to the neighboring ally, Beijing's Xinhua News agency said Thursday.

But Pyongyang's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KCNA) gavea toned-down account, saying that Kim and Hu recognized that

peaceful resolution of the nuclear standoff through dialogue, including the resumption of the six-party talks, and the "elimination of obstructive elements" conform to the overall interests in the region.

KCNA did not elaborate on what the "obstructive elements" mean.

(Yonhap)


It appeared the two agencies coordinated the timing of their dispatches that marked the first time the sides have confirmed

Kim's secretive, weeklong trip to China, the North's last-remaining major ally that has propped up the impoverished regime with aid and diplomatic support.

The two sides typically reveal details of Kim's Chinese trips only after he returns home.

"Kim said the DPRK hopes to ease tensions on the Korean Peninsula, sticks to the objective of denucleariz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and believes that the six-party talks should be resumed at an early date," Xinhua said, referring to the North by the acronym of its official name,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Kim said the DPRK, as always, sincerely hopes relations between the DPRK and the Republic of Korea (ROK) could be

improved," Xinhua said. ROK refers to South Korea, whose official name is the Republic of Korea.

KCNA said that Kim and Hu recognized that the "adherence to the goal of denuclearization on the whole Korean Peninsula, peaceful settlement of the issue through dialogue, including the resumption of the six-party talks, and the elimination of obstructive elements conform to the overall interests of Northeast Asia."

They "shared views on making good understanding and coordination," it said.

KCNA made no mention of relations with South Korea.

The nuclear talks, involving the two Koreas, China, Japan, Russia and the U.S., have been stalled since the last session in

December 2008 due to North Korea's boycott and tensions over the communist nation's two deadly attacks on the South last year.

According to Xinhua, Hu stressed the importance of peace and stability as well as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urging related parties to "remain clam and restrained, show flexibility, remove obstacles, improve relations and make positive efforts to ultimately accomplish peace, stability and development on the peninsula."

Kim told Hu that North Korea "is now concentrating its attention and resources on economic development, and it is in great

need of a stable neighboring environment," Xinhua said, a comment seen as a plea for Chinese help in reviving the North's broken economy.

It was Kim's third trip to China in about a year. The latest trip, which began Friday last week, came as Kim has been grooming his youngest son, Jong-un, as his successor. Last year, the heir-apparent was given top posts at the ruling Workers' Party as well as the title of a four-star general.

KCNA said that Hu called for advancing the friendly and cooperative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saying China's

government and party will "creditably discharge the historic responsibility for steadfastly carrying forward the baton of the traditional Sino-DPRK friendship."

The remark suggests that China may have given its blessing to Kim's succession plan.

<한글기사>

김정일 "6자회담 조기 재개해야"



후진타오 방북요청 수락

"한반도 비핵화 목표 견지해갈 것"

    (베이징=연합뉴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한반도정세의 완화를 희망하고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견지해 갈 것이며, 6자회담의 조기 재개를 주장한다"고 밝혔다.

관영 신화통신은 26일 김 위원장이 방중 기간에 개최된 북ㆍ중 정상회담에서 이같은 입장을 피력했다고 보도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우리는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줄곧 성의를  보여왔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어 "북한은 현재 경제건설에 집중하고 있으며 매우 안정된 주변환경을 필요로 하고 있다"면서 "중국이 6자회담 재개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노력해온 점에 감사를 표시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은 "북한이 한반도 정세를 완화하고 외부와의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한다"며 "우리는 관련국들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비핵화의 기치를 들고 냉정과 절제를 유지하며 서로 관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한다"고 말했다.

후 주석은 이어 "중국은 시종 북중우의를 굳게 지키고 발전시켜나가는 것을  결코 변치않는 방침으로 삼고 있다"며 "중국은 북한과 더불어 양국관계를  발전시켜나가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유지ㆍ촉진해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후 주석은 이를 위해 ▲고위층 교류 강화 ▲당ㆍ국가 관리 경험 교류 ▲상호 이익이 되는 협력 확대 ▲문화ㆍ교육ㆍ체육 교류 심화 ▲국제 및 지역 정세와 중대 문제에 있어서 소통ㆍ협조 강화 등의 5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후 주석은 특히 고위층 교류를 강화하자는 제안을 하면서 "북한 지도자 동지의방문을 환영한다"는 말을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지도자 동지'가 누구를  가리키는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후 주석의 제안에 김 위원장은 "북중 양국 인민의 우호관계는 귀중한 것"이라며"우호의 배턴을 대대로 전해내려가는 것이 우리의 역사적인 사명"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올해가 북중우호조약 체결 50주년이라는 점을 상기시키며 "이는 북한과 중국의 선대 지도자들이 물려준 중요한 유산으로 매우 중요한 의의를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제 분야와 관련해 후 주석은 북한이 인민 생활 개선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점을 높이 평가했고, 김 위원장은 "중국 각지를 방문하면서 경제사회 발전이 이뤄지는 모습을 보고 놀랄 만한 변화들이 나를 감탄하게 한다"고 화답했다.

김 위원장은 후 주석이 다시 한 번 북한을 방문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후  주석은 이를 흔쾌히 수락했다.

신화통신은 김 위원장이 후진타오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의 초청을 받아들여 20일부터 26일까지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고 전했다.

한편 신화통신이 밝힌 북한 수행명단에는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은  포함돼 있지 않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