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K soldier defects to S. Korea

Jindo dogs not suitable for police work

kh close

 

Published : 2011-05-19 13:51
Updated : 2011-05-19 18:37

A Korean dog trainer shows off a Jindo dog as Los Angeles Police Department canine officer Jeff Miller, right, takes notes on South Korea's Jindo Island. (MCT)


Los Angeles Police Department has failed to train two Korean Jindo dogs for police work as two dogs from the breed that is South Korea’s 53rd national treasure “didn’t have enough focus, drive or consistency needed,” LA daily news reported.

The dogs, named Daehan and Mingook, were given by the Korean government to LAPD last October as candidates to work alongside often-used police dog breeds such as bloodhounds, Dutch shepherds and Belgian Malinois.

They were trained to work as weapons detection or drug sniffer dogs, but did not perform consistently when taken out in the field.

“He was just not your typical working breed, not your typical ‘I want to go out and do this because I have to do this’ dog,” said Mingook’s trainer, Jeff Miller.

Miller added that the female dog Daehan even refused to work and was more interested in curling up in someone’s lap.

The report said that the Korean military also tested the Jindo dogs for field work, but stopped after running into similar problems, quoting Chang Y. Lee, president of the Korean American Federation of Los Angeles, who facilitated the donation of the dogs.

Lee who still hopes to see the breed qualify as police dogs in future said: “For the Jindo to successfully make it in the LAPD system, or even the Korean system, is for the people to emphatically breed the dog for certain characteristics.”



By Lee Woo-young 
(wylee@heraldcorp.com)



<한글요약>

한국을 대표하는 진돗개, 경찰견으로는 자격 부족

미국 로스앤젤레스 경찰이 진돗개를 경찰견으로 훈련시키려는 시도가 실패로 끝났다고 LA 데일리뉴스가 보도했다. 천연기념물 53호로 지정된 진돗개는 경찰견에 필요한 자격요건인 충분한 집중, 투지, 일관성이 없다는 결론이다.

작년 10월 한국 정부는 LA경찰에게 대한, 민국이라는 이름의 진돗개 두 마리를 선물했다. 이 두 진돗개들은 기존 경찰견으로 쓰이던 블러드 하운드, 더치 셰퍼드, 벨기에 말리노이즈를 대신할 경찰견 후보로 무기 탐색, 마약 추적등의 임무를 수행하도록 훈련 받았다. 그러나 이들은 실제 상황에서는 훈련 때만큼의 일관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대한과 민국을 훈련시킨 경찰관 제프 밀러는 이들이 경찰견으로 일할 수 있는 종이 아니라고 말하면서 경찰견 임무에 있어서 꼭 해야 한다는 의지를 가진 개들이 아니라고 말했다. 게다가 암컷 대한은 일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것 보다는 사람 무릎에 기대있는 것을 더 좋아했다고 덧붙였다.

데일리뉴스는 한국군도 진돗개를 현장에 투입하려고 훈련시켰으나 로스앤젤레스 경찰이 직면한 비슷한 문제를 겪어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한국정부로부터 진돗개를 LA로 데려오는데 기여한 LA한인회장은 진돗개가 LA에서든 한국에서든 경찰견이 되기 위해서는 경찰견에 필요한 성향을 가진 개로 사육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