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Korean high-speed train halts again due to brake system malfunction

By 이우영
  • Published : May 15, 2011 - 10:09
  • Updated : May 15, 2011 - 10:09

High-speed KTX-Sancheon train was launched in March, 2011. (Yonhap News)


CHILGOK - A high-speed KTX-Sancheon train from Seoul abruptly stopped Saturday in the southern part of the country for nearly an hour due to an apparent malfunction in its brake system, officials said.

The train came to an unscheduled halt at 3:13 p.m. near Gimcheon, some 234 kilometer south of Seoul, on its way to Masan on the south coast, the Korea Railroad Corp. (KORAIL) said. It resumed operations 52 minutes later after fixing the problem.

The incident caused no casualties, it said.

"The train automatically stops when the brake system malfunctions. We are looking into the exact cause of the problem," a KORAIL official said.

It was the latest in a series of incidents involving KTX trains. Earlier this week, KORAIL found cracks in one of its 19 locally-made high-speed trains and asked its maker, Hyundai Rotem Co., to recall it.

Korea Train Express (KTX)-II, or "KTX-Sancheon" was the first locally made high-speed train and can run at a speed of up to 300 kilometers per hour. KORAIL has been operating the 19 KTX-II trains since March 2010, but they have broken down a total of 41 times so far, according to the transportation ministry.

On Feb. 26, a KTX-Sancheon train encountered an engine problem after departing from the southeastern city of Daegu and arrived in Seoul 39 minutes behind schedule.

On Feb. 11, another KTX-Sancheon train derailed near Gwangmyeong Station, south of Seoul, due to a combination of human mistakes, including the loss of a nut in a device that controls track movement for trains.

<한글 기사>

KTX산천 또 고장..칠곡서 52분간 정차

하행선 열차 우회조치로 상행선까지 운행지연

14일 오후 3시13분께 서울발 마산행 KTX산천 제 387열차가 경북 칠곡 에서 52분동안 멈춰서는 사고가 발생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측은 이 열차가 경부선 김천구미역 부근을 지나던 중 제동장치 이상으로 자동으로 멈춰선 뒤 긴급복구반 조치로 사고 발생 52분만인 4시5분께 운행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후속 열차들이 잇따라 멈춰서는 등 하 루종일 경부선 KTX 상ㆍ하행선의 열차운행에 차질이 빚어졌다.

코레일 측은 사고 발생 후 상행선을 이용해 후속열차들을 통과시켰고 이 때문에 오후 6시 현재까지 하행선은 물론 상행선 KTX열차의 운행도 1시간 이상 지연되고 있다.

이로 인해 KTX 정차역마다 승객들의 항의가 빗발쳤고 환불소동이 빚어지기도 했다.

오후 5시28분에 구포역에서 서울행 KTX 열차를 타려던 한 승객은 "열차에 타기 전 갑자기 45분 정도 지연된다는 안내방송이 나오고는 아직까지 아무런 조치가 없다" 며 분통을 터트렸다.

코레일 관계자는 "제동장치에 이상이 생기면 열차가 자동으로 멈추게 돼 있는데 고장원인을 파악하는 중"이라며 "KTX 철도는 상ㆍ하행선을 함께 사용할 수 있어 하행선의 후속 열차를 통과시키느라 상행선까지 운행이 지연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