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amsung Life earnings more than double in 2010

  Samsung Life Insurance Co., South Korea's top life insurer, said Thursday that its earnings more than doubled in fiscal 2010 from a year earlier thanks to investment gains from its securities holdings.

   Net income came to 1.93 trillion won ($1.8 billion) during the fiscal year that ended on March 31, compared with 906.1 billion won a year earlier, Samsung Life said in a regulatory filing.

   Samsung Life became the first local life insurance company to register an annual net profit of more than 1 trillion won.

   Revenue edged up 1.9 percent on-year to 26.18 trillion won with operating profit skyrocketing to 1.95 trillion won from 848.75 billion won a year earlier, said the company, which controls a 30 percent share of the local life insurance market. 

   "The higher bottom line is attributable to massive one-off gains from securities investments, but our profits from insurance operations remained almost unchanged in comparison with a year ago," the life insurer said.

   The life insurer gained 440 billion won after cutting loan-loss reserves and earned another 470 billion won from sales of some of its securities holdings due to accounting reasons, the company said.

   As of the end of March, Samsung Life's total assets amounted to 146.34 trillion won, up from 133.05 trillion won a year earlier, it added.

   The insurer also said it decided to pay out a total of 400 billion won, or 2,000 won per share, in yearly dividends to shareholders.

   Lee Kun-hee, the biggest shareholder of Samsung Life and chairman of South Korean tech behemoth Samsung Electronics Co., will receive 83 billion won in dividends, it added.

<한글뉴스>

삼성생명 작년 순익 1조9천336억

보험사 첫 `1조 클럽'…배당총액 4천억원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삼성생명은 2010회계연도 순이익이 1조 9천336억원으로 전년(9천61억원)보다 113% 증가했다고 21일 공시했다.

    보험사 중 회계연도 기준으로 당기순이익이 1조원을 넘은 것은 처음이다.

    삼성생명은 "당기순이익이 증가한 것은 투자부문의 일회성 이익이 급증한 데 따 른 것으로 보험 관련 이익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서울보증보험 자산유동화증권(ABS) 상환에 따른 대손충당금 환입액이  4천400억 원 발생했고 4월 국제회계기준(IFRS) 도입을 앞두고 손익 변동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가증권을 매각한 것이 4천700억원에 달했다.

    보험사 중 당기순이익이 1조원을 넘은 것은 삼성생명이 처음이다. 이 회사는 작 년 1~3분기(4~12월) 순이익이 1조2천732억원에 달해 일찌감치 순익 `1조 클럽'을 예 약했다.

    삼성생명의 작년 총자산은 146조3천480억원으로 전년보다 10% 늘었고  지급여력 비율은 381.8%로 전년보다 49%포인트 증가했다.

    삼성생명은 이사회 결의를 통해 주당 2천원씩 배당을 결정했다. 배당총액은 4천 억원으로 배당성향은 20.7%이다.

    삼성생명 최대주주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830억원을 배당받는다.

    이에 앞서 이 회장은 작년 삼성생명 배당금(2천250억원) 중 467억원을 배당받았 다. 삼성생명은 작년 주당 1천125원의 배당금을 결정했으며 이는 2008년도(200원)보 다 6배가량 많은 것이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순이익이 전년보다 113% 증가했지만, 이는 대손충당금 환입 액과 국제회계기준(IFRS) 도입에 대비한 유가증권 매각에 따른 이익이 큰 폭을 차지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1조 클럽 가입 배경을 설명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