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Japan nuclear operator expects 'cold shutdown' in 6-9 months

Part of the Fukushima Dai-ichi nuclear power plant overlooks a farmland in Futaba, Fukushima Prefecture, northeastern Japan. The operator of the crippled nuclear power plant leaking radiation in northern Japan announced a plan Sunday to bring the crisis under control within six to nine months and allow some evacuated residents to return to their homes. (AP-Yonhap News)
Part of the Fukushima Dai-ichi nuclear power plant overlooks a farmland in Futaba, Fukushima Prefecture, northeastern Japan. The operator of the crippled nuclear power plant leaking radiation in northern Japan announced a plan Sunday to bring the crisis under control within six to nine months and allow some evacuated residents to return to their homes. (AP-Yonhap News)

TOKYO (AFP) - The operator of Japan's tsunami-hit nuclear plant said Sunday it aims to reduce radiation leaks within three months and to achieve a "cold shutdown" within six to nine months.

Japan's embattled Tokyo Electric Power Co (TEPCO) offered the timeline more than five weeks after a giant quake and tsunami knocked out cooling systems at its six-reactor Fukushima Daiichi atomic power station.

Radiation has since leaked into the air, soil and sea from the coastal plant northeast of Tokyo, as emergency crews have doused overheating reactors and fuel rod pools to prevent full meltdowns of volatile fuel rods.

TEPCO's chairman Tsunehisa Katsumata said at a press conference that the utility aims to cool reactors and start reducing radiation from the explosion-charred facilities within three months.

Within six to nine months, TEPCO said in a statement, it expects to achieve "cold shutdowns" of all the six reactors, a stable condition in which temperatures drop and radiation leaks fall dramatically.

"As the short-term targets, we have set two steps," said Katsumata. "Step one is to steadily reduce the amount of radiation.

"In step two, we aim to control the release of radioactive substances and greatly control the amount of radiation."

"There are various risks ahead," he added. "But we aim to complete step one in about three months and step two in another three to six months."

TEPCO also said that an initial focus would be on preventing new hydrogen explosions in reactors by injecting nitrogen, and on avoiding further releases of radioactive water into the environment.

Trade and industry minister Banri Kaieda said: "TEPCO has just unveiled the roadmap, which is an important step."

Kaieda said that the roadmap would help move the nuclear crisis from the emergency phase into a stabilization phase.

"The government urges TEPCO to carry out the roadmap steadily or carry it out faster than planned," he said.

Kaieda also said that in six to nine months the government would review the evacuation area around the plant, having set a 20 kilometer (12 mile) exclusion zone and urged people to also leave from a wider 30 km radius.

 

<한글 기사>

日전문가 "9개월내 원전 안정 어렵다"

원자로 내부 불확실..계획에 구체성 결여

일본의 원전 전문가들은 도쿄전력이 6∼9개월 내에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의 냉각 기능을 정상적으로 안정시키겠다는 '로드맵'을 내놓은데 대해 쉽지않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도쿄전력의 원전 안정화 로드맵은 정부의 압력에 따라 급조한 것으로 구체적인 실천 방안이 담보되지않은 '목표' 또는 '계획'이어서 실현 여부는 두고봐야 한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원자로 건물 내부의 고(高)방사선량 때문에 작업원 투입이 어렵고, 원자로의 연료가 일부 녹은 상태여서 냉온정지에 기술적으로 많은 난관이 있으며, 고농도 오염수 처리의 지체와 계속되는 여진 등도 장애물로 지목했다.

18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교토대학의 요시카와 히데카즈(吉川榮和) 명예교수 (원자로공학)는 "도쿄전력이 제시한 원전 안정 일정표는 '노력목표'라는 인상이다"

고 지적하고 "원자로 등이 아직 완전히 제어되지않고 있는 상황이어서 목표 실현은 상당히 힘겨울 것이다"고 전망했다.

또 고바야시 게이이치(小林圭一) 전 교토대 원자로실험소 강사(원자력공학)는 "도쿄전력의 로드맵이 성립하기 위해서는 1∼3호기의 압력용기가 건전하고, 격납용기도 2호기 외엔 손상이 없다는 것이 전제이지만 실제로는 확인되지 않고 있어 전제 자 체가 이상하며, 그림의 떡이라고 말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일본원자력기술협회의 이시카와 미치오 최고고문은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현 상태에서는 냉각이 최우선인데 로드맵은 이런저런 대책을 모두 모은 백화점식"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격납용기를 물로 채워 원자로를 외측으로부터 냉각하는 이른바 '수관(水棺)' 방안에 대해 "오염수를 활용할 경우 냉각효과가 의문시 된다"면서 "그동안 도쿄 전력의 우왕좌왕을 볼때 9개월내 원자로 냉각은 의문이다"고 말했다.

그는 "강한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는 인물에게 도쿄전력의 지휘를 맡기는 등의 조직 쇄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쓰우라 쇼지로(松浦祥次郞) 전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은 지붕이 수소폭발로 날아간 원자로 건물에 덮개를 씌우는 방안에 대해 "향후 날씨가 더워지고 습도와 기온이 올라가면 방호복을 입고 작업하기가 어려워지는데 덮개가 씌워진 건물내의 작업환경이 악화해 열사병 등의 대책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가사이 아쓰시(笠井篤) 전 일본원자력연구소 실장은 도쿄전력이 피난 주민의 복귀를 원전 안정화 이후로 잡은데 대해 "반감기가 약 30년인 세슘 등에 의한 토양오염이 걱정이다"면서 "고농도로 오염된 지역도 있어 피난 주민들의 복귀는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쿄대학 대학원의 오카모토 고지(岡本孝司) 교수는 "여진 등 상정 외의 트러블에 직면할 우려도 있고, 도쿄전력이 제시한 로드맵에 없는 다양한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는 만큼 유연하게 대응하면서 작업을 어떻게 진행하고 있는지 정보를 충분히 공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