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KAIST faculty asked to raise grades

By Paul Kerry
  • Published : Apr 15, 2011 - 19:12
  • Updated : Apr 17, 2011 - 16:36

Professor dismisses reports of out of control competition at top science college


A professor at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has dismissed claims that competition at the college is out of control, revealing that the then-dean of academic affairs sent a memo to professors last year asking them to bump up the average GPA of freshman.

The memo, which was seen by The Korea Herald, was sent by Lee Kwang-hyung last May to professors of freshmen courses, asking them to raise the average GPA for mandatory subjects.

Lee asked professors to raise the previous year’s GPA average for courses including calculus, general biology and introduction to programming from 2.53, 2.95 and 2.96, respectively, to between 3.2 and 3.3 for the 2010 spring semester.
 

The higher GPAs would have meant students avoiding tuition fees under controversial reforms introduced by KAIST president Suh Nam-pyo in 2007. Under the recently abolished system, students with a GPA under 3.0 had to pay part of their fees.

Lee expressed concern in the memo that the average GPA for mandatory courses in the 2009 spring semester had been low compared to the overall student body and that “lots of freshman who are in a difficult and unaccustomed situation feel devastated if they get terrible records and doubt about their choice of the (sic) career.”

Lee also said in the memo that students were advising their friends in high school to avoid KAIST because they would find it difficult to cope, and that raising the GPA average would “ease students’ burden.”

KAIST students attend a meeting recently amid controversy over competition at the college on Tuesday. (Park Hae-mook/The Korea Herald)

It is not yet clear to what extent the memo was adhered to. The lecturer who provided the memo to The Korea Herald said he hadn’t followed it precisely but had been more generous in his grading. Another KAIST professor confirmed he had followed the memo and indicated other professors had as well.

Lee declined to comment on the memo or the situation at KAIST.

The professor who released the memo on condition of anonymity has taught at KAIST for a number of years.

“If the dean of academic affairs is sending such a memo, is the university administration focused on competitiveness at all costs? I don’t think so,” the professor said.

He claimed that reports of the college promoting extreme competition were wildly exaggerated and that a significant minority of students he teaches act poorly in class.

“I’ve walked past classrooms and looked in the back and seen students watching videos on their laptops, checking Facebook, and so on. KAIST students do work hard, do deal with competition, are under stress ― but I don’t think it’s at the hyperbolic level being portrayed in the media,” he said.

He also said attendance and punctuality were lax among many of his students.

“In classes without mandatory attendance, towards the end of the semester, I’ll get maybe 15-30 percent of the class showing up on time, and maybe 50 percent coming at all,” he said.

The professor added that in his view much of the criticism leveled at President Suh in the wake of five suicides at the college was unfair.

“It’s an elementary logical fallacy to assume that, because the suicides have occurred in a short period of time, that they must have the same cause, and a further fallacy to blame the policy that is most unpopular with students.”

He pointed out there had been little analysis of the suicide rates at other colleges or of young people generally, and that KAIST wasn’t necessarily an anomaly. An article in the Wall Street Journal recently calculated that about 2.5 suicides at KAIST a year would be in keeping with the national average, based on the number of students being 8,000.

Students, faculty and civic groups have repeatedly called for Suh’s resignation in recent days, blaming his reforms for creating unprecedented competition at the college.

The college last week scrapped the tuition system for the first eight semesters and on Wednesday set up an emergency committee to alter Suh’s policies.

Suh has so far rejected demands to step down.

By John Power (john.power@heraldcorp.com)

<한글요약>

카이스트, 교수들에게 학생 성적 상향 요청

카이스트의 한 교수는 학내 경쟁구도가 통제 불능 상태까지 치닺고 있다는 주장을 반박하면서, 작년에 당시 교무처장이 강사들에게 신입생 학점 평균을 상향 조정해 줄것을 요청하였다고 밝혔다.

 코리아헤럴드가 입수한 이 내부공문에 따르면 지난해 5월 이광형 교수가 발송한 것으로, 새내기 학생들의 필수과목 평점을 상향 조정해 달라는 요청 등이 담겨 있다.

 공문에서 이 교수는 미적분학, 일반 생물학, 그리고 프로그래밍 개론 등의 과목 평점을 각각 2.53, 2.95, 2.96에서 2010년 봄학기에 3.2에서 3.3 사이로 상향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2007년 서남표 총장이 취임하면서 개혁의 일환으로 도입한 평점 3.0 이하는 수업료 일부를 지불해야 하는 제도에 비추어 볼 때 이러한 평점 상향 조정은 학생들 등록금 면제와 연결된 문제로 논란이 예상된다.

 이 교수는 쪽지를 통해 2009년 봄 학기 필수 과목들의 평점이 상대적으로 매우 낮았으며, “어렵고 낯선 상황에 처해있는 많은 신입생들은 낮은 성적을 받으면 절망을 하며, 자신의 진로 선택에 대해 회의감을 느끼게 된다”고 언급했다.

또한 학생들이 아직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친구들에게 적응하기 힘들 것이라며 카이스트 진학을 권유하지 않는 상황까지 왔다고 말하면서, 평점 평균을 올리는 방법이 학생들의 짐을 덜어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렇게 요청한 내용이 얼마나 실행되었는지는 불명확하다. 해당 내부공문을 코리아헤럴드에 제보한 교수는 비록 그 지침을 완벽히 따르지는 못했어도, 성적을 부여할 때 조금 더 관대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교수는 본인은 쪽지 내용을 이행하였다고 말하면서, 다른 교수들도 따른 경우가 있다고 밝혔다.

 이광형 교수는 쪽지에 대한 내용이나, 현재 카이스트의 상황 등에 대해 언급하기를 거절했다.

 이 내부공문을 제보한 교수는 카이스트에서 수 년간 강의를 해왔다.

그는 “교무처장이 이러한 쪽지를 발송했음에도, 학교가 무조건 경쟁에만 치중하고 있다고 할 수 있느냐? 그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학교가 극단적인 경쟁을 장려하고 있다는 보도들은 지나치게 과장이 되었으며, 본인이 강의하는 수업에서 극히 소수의 학생들만 학업 성취도가 저조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강의실을 가로 질러 맨 뒤로 가니, 학생들이 노트북으로 동영상을 보거나 페이스 북 등을 하는 모습을 볼 수 가 있었다. 카이스트 학생들은 열심히 공부하고, 경쟁에 대응하고, 스트레스를 받는 것은 맞지만, 각종 언론에서 보도되는 모습과는 거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많은 학생들의 출석률이 낮고, 지각하는 경우도 많다고 그는 밝혔다.

 그는 “의무 출석이 없는 수업일 경우, 학기가 끝날 때까지 약 15-30%의 학생들 만이 제시간에 오고, 단 50%만이 수업에 참여를 한다”고 말했다.

 해당 교수는 또 약 5건의 자살이 발생한 현 상황에서, 서 총장을 향한 비난 역시 불합리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단기간에 여러 건의 자살이 발생하였다고 해서 같은 이유가 원인일 것이라고 추측하는 것은 근본적으로 논리적 결함이 있다. 또한 학생들에게 인기가 없는 제도를 탓하는 것도 오류”라고 말했다.

 그는 타 대학교나 일반적인 청년층의 자살률에 대한 분석이 부족하였다고 밝히면서 카이스트가 꼭 이례적인 것 만은 아니라고 지적하였다. 최근 월스트리트 저널은 카이스트일 경우 전교생이 8000명이라는 것을 고려한다면 연간 2.5건의 자살은 국가 평균 수준이라고 분석을 한 바 있다.

 학생과 직원, 그리고 시민단체들은 카이스트의 정책이 전례가 없는 경쟁을 조성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서 총장의 사임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카이스트는 지난 주 8학기 만에 등록금 제도를 폐지하였으며 수요일에는 서 총장의 정책을 변경하기 위한 비상위원회를 구성하였다.

 서 총장은 현재까지 사퇴 요구를 거절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