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Man United ousts Chelsea to reach CL semifinals

Manchester United's Ji-Sung Park celebrates after scoring a goal against Chelsea during their Champions League quarterfinal second leg soccer match at Old Trafford, Manchester, England, Tuesday April 12, 2011. (AP-Yonhap News)
Manchester United's Ji-Sung Park celebrates after scoring a goal against Chelsea during their Champions League quarterfinal second leg soccer match at Old Trafford, Manchester, England, Tuesday April 12, 2011. (AP-Yonhap News)

MANCHESTER, England (AP) _ Manchester United reached the Champions League semifinals for the fourth time in five years and effectively ended a miserable season for Chelsea by ousting its English rival on Tuesday.

Ryan Giggs proved his enduring value to United at age 37 by setting up Javier Hernandez and Park Ji-Sung for the goals that clinched the 2-1 victory, having teed up Wayne Rooney for the only goal in last week's first leg.

``He's incredible, a unique person and player,'' United manager Alex Ferguson said. ``It's a great contribution and his experience and composure were vital.

``He's lucky with his physique, he's never carried weight and has got fantastic balance. He looks after himself. He has to, to play at 37. It must be a great sacrifice to do that.''

It was Giggs' 870th appearance for the three-time European champions.

``It's easier as you get older because you pick your moments,''

the Welsh midfielder said.

But life is getting no easier at Chelsea for Fernando Torres. The Spanish striker has yet to score for the club that signed him in January for 50 million pounds ($80 million) and he was hauled off at halftime on Tuesday.

``Having signed Torres for the money they did, they had to play him,'' Ferguson said. ``I wasn't 100 percent sure but I couldn't see how they could leave Torres out.''

His halftime replacement, Didier Drogba, scored Chelsea's only goal of the night _ canceling out Hernandez's first-half strike _ as the London club, which had Ramires sent off just before the equalizer, went out 3-1 on aggregate.

Asked if it was a mistake starting Torres instead of Drogba, Chelsea coach Carlo Ancelotti replied: ``Maybe _ could be.''

Torres only once came close to scoring at Old Trafford: flicking a header wide from Nicolas Anelka's cross. A later attempt to hook the ball from the edge of the penalty area reached no further than United defender John O'Shea.

``We have to believe and have patience in Torres and have faith that he will improve,'' said Ancelotti, whose own future remains under constant scrutiny.

The signing of Torres was meant to revitalize Chelsea's season.

But while United also tops the Premier League and has an FA Cup semifinal with Manchester City on Saturday, Chelsea's hopes for a title this season are effectively gone with the London club 11 points adrift in the domestic title race.

While Chelsea dominated the first half, United was always dangerous on the counterattack and the hosts felt they should have been in front in the 25th minute.

Rooney powered down the right flank and sent a perfectly placed cross into the penalty area which Hernandez headed home, but the Mexico striker was adjudged to be offside.

Hernandez wasn't to be denied his 17th goal of his debut season for United when he found the net again in the 43rd minute.

Giggs traded passes with O'Shea and the veteran midfielder got past Anelka before floating in a cross that went past Rooney but was swept home by Hernandez.

``When we had good control of the game, we were unable to score,'' Ancelotti said.

Ramires had been Chelsea's most dangerous player, but the visitors had to cope without him after he was sent off as tensions rose in the fixture. Having already been cautioned for tripping Nani in the first half, the Brazil midfielder was booked for another clumsy tackle on him in the 70th.

``He should have stayed more calm to avoid this,'' Ancelotti said.

Still, seven minutes later, Drogba latched onto Michael Essien's deep ball and resisted pressure form O'Shea before scoring.

Any hope that it would rouse Chelsea into a dramatic comeback evaporated when Giggs set up another goal, this time finding a wide-open Park, who drove a shot past goalkeeper Petr Cech into the net.

``That was the break we got in the game,'' Ferguson said.

Chelsea owner Roman Abramovich was at Old Trafford to once again see his quest for a Champions League trophy stymied by United, which beat Chelsea in a penalty shootout in the 2008 final.

Now United looks set to meet Schalke in the semifinals, with the German side leading Inter Milan 5-2 going into Wednesday's quarterfinal second leg.

Barcelona also advanced after beating Shakhtar Donetsk 6-1 on aggregate, and will likely face Real Madrid, which leads Tottenham 4-0 going into the second leg.

<한글 기사> 

퍼거슨 맨유 감독 "박지성 활약 환상적이었다"

스카이스포츠, 박지성에 가장 높은 평점 8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 이티드(이하 맨유)의 사령탑인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첼시와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 은 박지성(30)의 활약에 극찬을 보냈다. 

퍼거슨 감독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숙적' 첼시와의 2010-201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홈경기 에서 2-1 역전승을 지휘한 뒤 결승골을 뽑아낸 박지성에게 "환상적이었다"고 칭찬했 다.

이날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뛴 박지성은 1-1로 맞선 후반 32분 라이 언 긱스의 패스를 왼쪽 페널티 지역에서 날카로운 왼발슛으로 연결해 첼시의 골망을 갈랐다.

박지성의 골로 1차전(1-0 맨유 승)에 이어 2차전에서도 승리한 맨유는 두 경기 합계 3-1로 챔피언스리그 4강에 선착했다. 

퍼거슨 감독은 경기 후 구단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박지성은 에르난데스 와 더불어 환상적인 플레이를 보여줬다"며 "특히 박지성은 큰 경기에서 득점하는 기 록을 이어갔다. 정말 환상적인 마무리였다"고 말했다.


'산소탱크' 박지성, 맨유 4강행 이끌다

퍼거슨 감독 신뢰 '굳건'..이적설 사그라질지 '관심'

"큰 경기에 나서면 힘이 더 넘친다."

박지성(30•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은 첼시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을 사흘 앞둔 지난 11일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리고 자신이 공언한 대로 '강호 킬러'의 본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박지성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홈 경기에서 1-1로 맞서던 후반 32분 쐐기 결승골을 꽂아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첼시의 '드록신' 디디에 드로그바에게 동점골을 내줘 하마터면 4강행이 무산될 수 있는 위기 상황이었지만, 박지성은 채 1분도 지나지 않아 쐐기포를 터트려  첼시의 추격을 잠재웠다.

'챔스리그의 사나이'라는 칭호가 그대로 들어맞는 순간이었다.

박지성이 세계무대에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린 것은 사실 2002 한일 월드컵이 아니었다.

2003년 9월 PSV에인트호벤(네덜란드) 유니폼을 입고 치른 챔피언스리그 데뷔 무대에서였다.

박지성은 AC 밀란과의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에서 순간적인 침투로 전반 선제골을 터트려 팀을 3-1 승리로 이끌면서 유럽 명문 클럽 스카우터들의 눈도장을 받았다.

이후에도 박지성은 챔피언스리그에서 AC밀란(이탈리아)과 아스널(잉글랜드) 등 강팀에 잇달아 득점포를 쏘아 올려 큰 경기에 강한 면모를 보였다.

박지성에게 이번 첼시와의 8강 맞대결은 특히 의미가 컸다.

2008년 맨유가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할 당시 박지성은 AS로마와의 8강전, FC바르셀로나와의 4강전에서 소금 같은 역할을 해냈지만, 첼시와 치른 결승전에선 엔트리에서 제외되는 수모를 겪었기 때문이다.

영국 언론은 이번에도 첼시와의 2차전을 앞두고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박지성 대신 루이스 나니를 투입할 것으로 내다봤다.

첼시가 1차전을 안방에서 치르고도 0-1로 패해 2차전에선 파상공격에 나설 수밖에 없기 때문에 퍼거슨 감독도 '공격 축구'로 맞불을 놓을 것이라는 예상이었다.

하지만 박지성에 대한 퍼거슨 감독의 믿음은 생각보다 굳건했다.

퍼거슨 감독은 나니와 박지성을 나란히 기용했고 박지성은 감독의 신뢰에 결승골로 화답했다.

전반 21분 첼시 수비수와 볼을 다투다 왼쪽 눈가가 찢어졌지만, 박지성은 '부상 투혼'을 발휘하며 그라운드 전역을 꼼꼼히 누볐다.

후반 초반 첼시의 반격이 거세지자 박지성은 한 발짝 더 움직이는 헌신적인 자세로 상대 공격의 맥을 끊었다.

후반 12분엔 플로랑 말루다가 속공을 전개하자 40m가량을 재빨리 거슬러  올라 가 기습 공격을 차단했고, 후반 20분 디디에 드로그바가 위협적인 크로스로 골망을 노릴 때에도 어김없이 골문 앞으로 성큼 달려와 수비에 가담했다.

청소부 역할에 충실했던 박지성은 결국 결승골마저 작렬하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박지성은 이날 터트린 시즌 7호골(4도움)로 이청용(4골•7도움)과 함께 나란히 올 시즌 공격포인트 11개를 기록하고 있다.

2005년 맨유 입단 후 최고의 성적이다.

12년 만에 트레블(정규리그•FA컵•챔스리그 우승)을 노리는 퍼거슨 감독은 앞으로 남은 경기가 모두 결승전 같다고 말했다.

'큰 경기'에 강한 박지성이 맨유의 3관왕을 이끌고 그간 간간이 제기됐던 이적설마저 잠재울 수 있을지 축구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