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Choi Kyoung-ju ties for eighth as best S. Korean at Masters

South Korean golfer Choi Kyoung-ju (Yonhap News)
South Korean golfer Choi Kyoung-ju (Yonhap News)

AUGUSTA, United States, (Yonhap) -- South Korean golfer Choi Kyoung-ju tied for eighth place at 8-under at the Masters Tournament here Sunday, finishing as the top South Korean at the season's first major championship.

In the final round, Choi mixed three birdies with three bogeys to shoot an even-par 72 for the day and end at 8-under for the tournament. He finished six shots behind winner Charl Schwartzel, who was Choi's playing partner in the penultimate pairing of the day. It was Choi's second straight top-10 finish at the Masters.

At Augusta National Golf Club, Choi began the final round at 8-under, four strokes behind the third-round leader Rory McIlroy in a four-way tie for second place. The 40-year-old South Korean made six straight pars before picking up a birdie on the seventh and another on the ninth to move into a tie for second.

With McIlroy falling apart, Choi took a share of the lead at 10-under with four other golfers on the 12th, but he committed his first bogey of the day on that par-3 hole after missing the green.

After settling for par on the par-5 13th, Choi got one shot back with a birdie on 15th. But Choi closed with bogeys on the final two holes to drop back to 8-under for the tournament.

Afterward, Choi said he had "no regrets" because he gave everything he had.

"It was a day of very competitive and exciting golf, and I always thought I had a chance to win," Choi said. "I thought a 5-under today would win the title and I got close to it. But the missed approach to the 17th green was disappointing."

He said his putting held him back in the end.

"I couldn't convert birdie chances that I should have and misread some putts," he said. "I will build on this experience to try harder. I am accustomed to the heat of the battle down the stretch against world class golfers, and if I can improve on a few things, I think I can win the title next year."

During the compelling final round, seven golfers held at least a share of the lead, but South African Schwartzel birdied the final four holes to capture his first Masters. He was two strokes better than Adam Scott and Jason Day, both of Australia.

Tiger Woods made a huge charge with four birdies and an eagle on the front nine, but ended up four shots behind the champion.

McIlroy, a 21-year-old from Northern Ireland, collapsed with an 8-over 80 in the final round, with a triple bogey on the 10th and a double bogey on the 12th, and ended in a tie for 15th.

Among four South Koreans in the field, three -- Choi, Yang Yong-eun and Kim Kyung-tae -- made the cut, while amateur Jeong Yeon-jin missed by five shots.

Yang, battling some shoulder problems over the weekend, shot his second straight 73 on Sunday to finish at 3-under, in a tie for 20th. Kim, making his Masters debut, fired a four-under 68, his best round of the week, to tie for 44th.

Yang, who shot 67 on the first day but never broke 70 the rest of the way, said the week had been "a valuable learning experience."

"It's been a tough week, but I won't get down too much," said Yang, the 2009 PGA Championship winner as the only Asian to win one of golf's four major titles.

"I've gained a lot from this week," Yang added. "I played well in the first round, but I couldn't keep it up. Perhaps it was some pressure. But I am playing well in the early part of the season and so there's no reason to be disappointed."

Kim, who won the money title on the Japanese men's tour last year, said his putting was a bit off at Augusta.

"I got to experience those fast greens here," he said. "I am going to be playing eight weeks in a row and I will give my best."

<한글 기사> 

마스터스: 내년 기약한 최경주의 '그린재킷
꿈'

'탱크' 최경주 (41•SK텔레콤)가 10일(현지시간) 막을 내린 75회 마스터스대회 최종일 경기에서 이븐파를 쳐 합계 8언더파, 280타로 공동 8위에 올랐다.

순위만 놓고 보면 2004년 단독 3위, 작년 공동 4위의 성적에 못 미치는 결과지만 마지막 라운드 경기에서 끝까지 리더보드에 이름을 올리며 세계적인 선수들과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선전을 펼쳐 갤러리들로부터 아낌없는 박수를 받았다.

9년 연속으로 아시아 출신 최초로 '그린 재킷'을 차지하는 꿈에 도전한 최경주는 특히 16번홀까지 1, 2위를 다투다가 17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면서 선두권에서 밀려나 진한 아쉬움을 남겼다.

이에 앞서 9번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홀 바로 옆에 붙여 한때 공동 선두로 나서기도 했던 최경주는 12번홀(파3)에서 파퍼트를 놓치고 13번홀(파5)에서 2m 이내 의 버디 퍼트를 놓친 것도 우승권에 다가서지 못한 원인이었다.

특히 9년 연속 마스터스에 출전하면서 2004년 단독 3위 등 마스터스에서 강한 면모를 보여온 최경주는 "내가 갖고 있는 모든 것을 쏟아부어 우승하겠다"고 말할 정도로 굳은 결의를 보이며 한홀 한홀 최선을 다했다는 점에서 아쉬움은 더욱 크다.

하지만 최경주는 "정말 후회 없는 경기를 했다"고 자평한 뒤 "세계적인 선수들 과 중압감 속에서 선두경쟁을 펼치는 분위기에 익숙해진 만큼 몇 가지만 보완해 내년에는 정말 우승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2008년 소니 오픈 우승으로 PGA 투어 통산 7승이라는 금자탑을 이룬 이후 최경주는 한동안 PGA 투어 무대에서 승수를 추가하지 못했지만 한 단계 더 높은 메이저 대회 우승이라는 대목표를 바라보며 각고의 노력을 계속해 왔다.

특히 꿈의 무대인 마스터스 대회 우승을 겨냥해 특유의 부지런함으로 훈련에 훈련을 거듭해 왔다.

최경주는 7년 전부터 메이저 대회 중 우승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마스터스 대회를 꼽아왔을 정도로 마스터스에서 유독 강한 면모를 보여왔다.

2009년 시즌을 앞두고 한 단계 도약을 위해 체지방을 빼고 근육을 채우며 몸을 단단하게 만드는 노력을 계속하면서, 특히 동계훈련을 통해 벙커샷 등 쇼트 게임을 집중적으로 연습했다.

최경주의 매니지먼트사인 IMG 임만성 이사는 "지난 겨울 동안 한마디로 연습장에서 살다시피 했다"면서 "골프 연습장을 직장으로 생각할 정도였다"고 전했다.

이 과정에서 최경주는 중하위권을 맴돌기도 하는 부진을 보이기도 했지만, 특유의 자신감을 바탕으로 "이제는 다시 이륙할 일만 남았다"며 샷 감각을 가다듬었다.

동계훈련을 충실하게 마친 그는 "허리 통증이 없어졌고 스윙 스피드 면에서도 남 에게 뒤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비거리도 (PGA 투어 선수 중에서) 중간 정도는 된다"며 "이번 시즌에는 부활하는 모습을 팬들에게 보여 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최근 들어서는 롱 아이언 대신 하이브리드 클럽 3개로 정확성을 더욱 가미하는 노력도 계속했다.

이후 지난 3월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 시즌 두 번째로 톱10에 진입하는 등 상승세를 탔고, 이는 마스터스에서 최종라운드까지 우승을 경쟁했다.

최경주는 "그동안 문제가 됐던 퍼팅도 이제 좋아지고 있고, 하이브리드도 갈수록 몸에 익숙해지고 있다"면서 "일부 조그마한 문제들을 보완해 내년에는 꼭 우승으로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최경주는 그린 재킷의 주인공이 되지는 못했지만 이번 1~4라운드 경기 내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등과 플레이하면서 수준 높은 경기력을 보여줌으로써 톱 플레이어로서의 위상을 한껏 과시했다.

4라운드 경기에서는 "케이 제이(K.J)"를 연호하는 고정 팬들의 함성이 오거스타 클럽의 소나무 숲에 울려 퍼졌다.

경기 후에는 "아주 잘했다"며 일부러 찾아와 격려하는 갤러리들의 발길이 이어지기도 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